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최승환 신한생명 디지털전략책임자(왼쪽)와 서범석 루닛 대표이사가 18일 서울시 중구에 위치한 신한생명 본점에서 업무제휴 협약식을 갖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신한생명)

신한생명은 의료 인공지능 기업 루닛과 디지털 헬스케어 사업을 위한 업무제휴 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루닛은 지난 2013년 설립돼 폐암, 유방암의 인공지능 진단 기술을 가지고 있다. 우선 신한생명 임직원을 대상으로 인공지능 진단 기술을 도입한다. 

올해는 유방암 검진자를 대상으로 이상부위 표시, 유방암 존재 가능성, 유방 치밀도, 결과 해석 방법 등을 인공지능 리포트로 전달할 예정이다.

신한생명 관계자는 “루닛과의 업무협약으로 디지털 헬스케어 사업을 강화하게 됐다”며 “관련 서비스를 확장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3-18 10:36:3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