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안철수(오른쪽)·오세훈 서울시장 후보.(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과 국민의당의 4·7 재보선 서울시장 후보 등록 전 단일화가 사실상 불발됐다.

18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국민의힘 정양석·국민의당 이태규 사무총장은 이날 단일화 실무 협상을 벌였지만 끝내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정 사무총장은 "오세훈·안철수 두 후보가 어제오늘 여론조사를 하고 내일 단일후보를 선출하기로 했지만 그 약속을 지키기 어렵게 됐다"고 말했다.

이 사무총장도 "여론조사를 시행하고 내일 단일후보를 결정하는 건 물리적으로 정치적으로 어렵겠다"고 밝혔다.

협상 결렬의 원인은 여론조사 문구와 방식이다. 오 후보는 유·무선전화로 경쟁력 또는 적합도를 물어야 한다는 반면 안 후보는 무선전화만으로 민주당 후보와의 가상 양자대결을 조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전날 안 후보는 무선전화 100%로 두 여론조사 기관이 개별 응답자에게 경쟁력과 적합도를 모두 물어 합산하거나 유선전화 10%를 반영한 가상 양자대결을 수정 제안했다.

오 후보도 유·무선 방식으로 두 후보의 경쟁력과 적합도에 대한 여론조사를 1000명씩 해서 합산하는 절충안을 제시했지만 안 후보는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이에 따라 오 후보와 안 후보는 각각 기호 2번과 4번으로 후보등록 절차를 밟을 것으로 보인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3-18 12:15:0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