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손태승 우리금융그룹회장은(사진 가운데) 지난19일 우리은행 본점에서 '우리동네 善한 가게'로 선발된 소상공인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우리금융그룹)

우리금융그룹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장기화로 인한 경제적 어려움에도 나눔·봉사활동 등 사회적 약자를 지원하고 지역사회와 상생하고자 노력하는 소상공인 100곳을 '우리동네 善한 가게'로 선발해 긴급 생활자금, 홍보 및 마케팅 지원을 시작했다고 21일 밝혔다.

우리금융그룹은 선정된 소상공인 100곳을 대상으로 ▲제세공과금·임차료 등 최대 1백만원 긴급 생활자금 지원 ▲선한 가게 인근 우리은행 영업점을 활용한 가게별 맞춤형 디지털포스터 홍보 ▲우리은행 스마트뱅킹 앱(App) 'WON뱅킹'을 통한 홍보 ▲우리카드 오픈마켓 플랫폼 ‘위비마켓’을 활용한 '우리동네 善한 가게 기획전'을 펼칠 예정이다.

우리금융그룹 손태승 회장은 "이번 사업이 소외된 이웃에게 선한 영향력을 나누는 소상공인들에게 조금이나마 힘이 되고, 선한 영향력이 확산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우리금융그룹은 다양한 지원사업을 통해 지역사회와의 상생을 도모하고, 금융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등 ESG경영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우리금융그룹은 지난해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 지원을 위해 본점 인근 식당 선결제 캠페인,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한 100억원 상당의 전통시장 상품권 구입 등 '착한 소비 캠페인'을 선제적으로 펼치고 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3-21 12:00:0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