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국민 10명 중 8명 "올해 고용 상황, 코로나19 이전보다 악화" - "기득권의 진입장벽 낮춘 고용시장 조성 우선돼야"
  • 기사등록 2021-03-22 09:29:06
기사수정
(사진=연합뉴스)

20대의 절반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상황 지속으로 인해 향후 고용 상황이 매우 악화할 것으로 전망했다.

22일 전국경제인연합회 산하 한국경제연구원(한경연)이 여론조사기관 모노리서치에 의뢰해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일자리 전망 국민인식’ 결과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의 44.6%는 ‘매우 악화’라고 답했다.

이어 32.7%는 '조금 악화'라고 답했다. 개선될 것으로 보는 응답은 전체의 8.3%(조금 개선 5.3%, 개선 3.0%)에 불과했다.

특히 취업 일선에 있는 20대 응답자의 경우 매우 악화할 것이라는 전망이 과반(53.2%)이었고 조금 악화한다는 의견도 30.0%였다. 매우 개선된다는 응답은 0%로 나타나 청년층의 암울한 전망을 대변했다.

고용 상황이 악화할 주된 원인으로는 코로나19 지속(45.3%)이 꼽혔으며, 국회·정부의 기업규제 강화(26.3%), 정부의 친노조정책(10.7%), 기업경영실적 부진(10.5%), 신성장동력산업 부재(7.2%)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이를 개선하기 위한 과제로는 기업규제완화(24.9%), 고용시장 유연화(21.9%), 공공일자리 확대(15.5%), 고용 증가 기업 인센티브(15.3%) 등이 꼽혔다.

연령별로 20대는 기업규제완화(25.0%)와 고용증가 기업 인센티브 확대(21.2%) 등 기업 활성화 정책을 지지하는 비율이 높았고, 40대는 신산업육성지원(21.8%)을, 60대는 공공일자리확대(19.5%)를 꼽는 비중이 다른 연령보다 높았다.

향후 가장 일자리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는 업종은 반도체(21.4%)였고, 바이오 등 신사업(20.6%)이 뒤를 이었다.

반면 일자리가 감소할 것으로 예상되는 업종은 숙박·음식점(22.5%)이었으며 기계·선박·철강(17.4%), 건설(14.5%)이 그 뒤를 이었다.

월급에 대한 전망도 암울했다. 응답자 10명 중 7명(68.9%)은 물가 대비 월급이 오르지 않을 것이라고 응답했다.

향후 소득 증가를 위해 가장 중요한 것을 묻자 주식·부동산 등 재테크(32.9%), 업무 역량 강화 및 승진(14.9%), 창업(9.1%), 이직(7.8%) 등의 순으로 답했다.

추광호 한경연 경제정책실장은 "코로나19 완화 분위기에도 국민이 고용 상황을 여전히 부정적으로 전망하고 있다는 것은 그만큼 우리 경제의 성장 활력이 많이 약화한 것으로 볼 수 있다"며 "국민의 기대를 반영해 일자리 창출을 막고 있는 규제를 완화하고 기득권의 진입장벽을 낮춘 고용시장 조성이 우선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3-22 09:29:0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