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사진=연합뉴스)

이번주부터 국내 주요 금융지주사들이 일제히 주주총회에 들어간다. 주총에서는 최고경영자(CEO) 연임과 중간배당, 사외이사 선임 등이 주요 안건으로 다뤄질 예정이다.

22일 금융업계 등에 따르면 오는 25일 신한금융지주, 26일 KB·하나·우리금융지주 정기주총이 각 오전 10시에 개최된다. 하나금융지주 회장 등 인사, 2020회계연도 재무제표 승인, 사외이사 선임 등이 주요 안건이다.

가장 먼저 주총이 열리는 신한금융은 분기배당을 위한 정관 변경이 핵심이 될 전망이다. 4대 금융 중에는 가장 높은 배당성향인 22.7%를 결정했지만, 금융당국 권고로 실적 대비 낮은 배당을 한 만큼 주주를 달래기 위한 언급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에 신규 추천된 사외이사 선임도 논의한다.

하나금융은 회장 사내이사 선임과 함께 하나은행장 내정자의 비상임이사 선임 안건을 다룬다. 하나금융 이사회는 총 10명으로 구성된다. 사외이사 선임안에서는 신규 2명 선임과 기존 6명 재선임이 포함됐다. 

우리금융은 자본준비금 감소 건이 주목을 받고 있다. 자본준비금 가운데 4조원을 배당금으로 활용할 수 있는 이익잉여금으로 두면서 향후 배당 여력을 키우겠다는 의미다. 이와 함께 KB금융은 기존 사외이사 5명 중임을 결정한다.

농협금융지주는 주총일 배당 성향을 확정 발표한다. 이에 앞서 열리는 이사회에서 배당성향과 배당 총액 등의 윤곽이 드러날 것으로 보인다. 

현재 5대 금융지주 중에선 농협금융만 아직 배당 결정을 유보한 상태로 농협금융은 다른 금융지주와 달리 농협중앙회가 100% 지분을 갖고 있다. 배당금 전액이 농협중앙회로 지급되면 농협중앙회는 이를 농민들을 위해 사용돼 농협금융의 고민이 길어지는 것도 이런 특수성 때문으로 풀이된다.

상대적으로 부각된 안건이 없는 KB금융은 기존 사외이사 5명 중임을 결정한다. 이들은 각자 지난 임기 동안 환경·사회·지배구조(ESG), 내부통제, 금융소비자보호법(금소법) 선제 대응 등을 자문한 바 있다.

한편, 각 금융지주들은 전년도와 같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따른 전자투표나 의결권 대리행사를 독려하는 분위기다. 주총 장소에는 열화상 카메라 또는 디지털온도계 등을 두고 발열 체크 등 코로나19 대응에도 철저히 나선다는 방침이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3-22 10:06:35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