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사진=신한카드)

신한카드가 기업의 디지털 책임(CDR) 경영을 발표해 지속가능경영책임자(CSO)를 중심으로 주요 부서장을 포함한 전사 CDR 경영 TFT를 출범했다고 25일 밝혔다.

CDR 경영은 디지털 경영 전반 이슈를 ESG(환경, 사회, 지배구조) 관점에서 재해석해 자사 데이터를 통한 탄소배출 절감 기여, 디지털과 데이터 격차 격차 해소, 데이터 소비자 주권 중심 지배구조를 향상시키는 것을 목표로 한다.

이를 위해 이사회 내부 소위원회로 CDR 경영 위원회를 구성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

소비데이터를 기반으로 탄소배출량을 모니터링하는 ‘그린 인덱스’ 알고리즘도 도입된다. 신한금융그룹의 친환경 전략 ‘제로 카본 드라이브’의 과제로 오는 2030년까지 금융자산 포트폴리오 탄소 배출량 38.6% 감축하기 위해서다.

금융소비자법 시행을 앞두고 디지털, 데이터 소비자 보호를 위해 임직원 CDR 경영 윤리헌장, 공정한 인공지능(AI) 알고리즘 추진, 사이버 보안 강화 등이 주요 키워드로 제시됐다.

청소년 대상 디지털 교육 강화도 중점 추진 과제다. 청소년기부터 데이터와 디지털 기술을 습득하고 활용하는 역량을 키워야 디지털 격차를 줄일 수 있다는 것.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은 “신한금융그룹의 ESG 전략 방향인 친환경, 상생, 신뢰를 디지털 사업 전반에 반영하고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CDR 경영을 발표했다”며 “신한카드만의 ESG 모델을 발굴해 실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3-25 10:34:0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