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KDB생명 간판.(사진=연합뉴스)

지난해 보험업계의 실적이 개선되면서 민원도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보험업계와 연합뉴스 등에 따르면 지난해 보험사와 외부 기관에 제기된 소비자 민원은 6만7152건으로 지난 2019년보다 7.3% 늘었다. 

손해보험사 민원은 3만7975건으로 같은 기간 11.8%, 생명보험사 민원은 2만9177건으로 1.9% 증가했다.

민원이 가장 많이 접수된 보험사는 KDB생명이다. 보유 계약 10만건당 민원 발생량이 분기별로 56.69건에서 60.34건에 달했다. KDB생명의 민원 빈도는 대형보험사의 5배에서 6배에 이른다.

KB생명이 분기별로 10만건당 11.85건에서 16.62건, 오렌지라이프가 10.21건에서 13.91건, BNP파리바카디프가 4.54건에서 20.67건으로 뒤를 이었다.

손보사 중에서는 보유 계약이 10만건 미만이 캐롯손보를 제외하면 AXA손보가 분기별로 10만건당 10.89건에서 14.17건으로 가장 많다.

업계 관계자는 “국민 보험에 해당하는 자동차보험과 실손보험 손실이 커지면서 지난해 손해율 관리가 강화되고 보험료도 인상된 것이 민원 증가에 영향을 끼친 것 같다”고 밝혔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3-29 09:51:49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