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사진=신한은행)

신한은행은 2021 KBO 리그의 흥행과 각 구단의 선전을 기원하는 '2021 신한 프로야구 적금 및 정기예금'을 판매한다고 29일 밝혔다.

프로야구 10개 구단 중 고객이 응원하는 구단을 선택해 가입하는 1년제 상품으로 정규시즌 종료일까지 가입 가능하다.

'2021 신한 프로야구 적금'은 월 1000원부터 50만원까지 가입할 수 있는 자유적립식 상품으로 기본이자율은 연1.0%이며 우대금리 1.4%p를 제공해 최고 연2.4% 금리를 제공한다. 

우대금리는 ▲조기가입 보너스 우대금리 연0.2%p(출시일부터 6월 30일까지 가입고객 대상) ▲고객이 선택한 구단의 성적에 따른 우대금리 최고 연1.2%p이다.

적금의 상품명은 '2021 신한 NC다이노스 적금', '2021 신한 두산베어스 적금'처럼 고객이 선택하는 구단에 따라 맞춤형으로 정해지며 선택한 응원팀의 성적이 우대금리로 연결, 고객의 응원 재미를 더했다.

‘2021 신한 프로야구 정기예금’은 300만원부터 최고 1억원까지 가입할 수 있는 상품으로 출시일인 3월 29일 기준 기본이자율 연0.9%에 고객이 선택한 구단이 한국시리즈에서 우승할 경우 우대금리 연0.15%p를 더해 최고 연1.05%의 금리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이 밖에도 2021시즌에는 상품 가입 고객 전용 혜택이 추가됐다. 오는 8월 31일까지 가입한 고객에게는 응원팀이 이길 때 마다 익일 승리 알림과 함께 매경기 최대 1000 마이신한포인트를 받을 수 있는 'Winning 캘린더' 이용 혜택을 제공한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2021 시즌에도 신한은행과 KBO리그의 동반성장을 위해 신한은행 쏠(SOL)의 야구 전용 플랫폼인 '쏠야구'를 통해 야구팬들을 위한 다양한 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3-29 15:46:3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