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사진=연합뉴스)

신한은행은 미얀마 현지직원이 퇴근길에 총격을 받고 부상을 당하자 위기상황을 3단계로 격상하고 해당지점을 임시폐쇄 했다.

1일 신한은행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오후 5시께 미얀마 양곤지점 현지직원이 출퇴근을 위해 마련된 차량으로 귀가하던 중 총격을 받았다. 현재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 중이다.

신한은행은 미얀마 쿠데타 이후 현지 중앙은행이 정상근무를 지시했지만 교민 기업들을 위한 송금 등 필수업무만 남긴 상태였다. 위기상황 매뉴얼에 따라 최소 운영 인력을 제외한 직원을 재택근무로 전환하고 영업시간을 단축 운영하고 있었다.

이번 사건으로 신한은행은 위기상황을 3단계로 올리고 현지직원과 주재원들의 안전을 위해 양곤지점을 임시폐쇄하고 재택근무로 즉각 전환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주재원의 단계적 철수를 검토하고 있다”며 “양곤지점 거래 고객을 위한 필수 업무는 모행인 한국 신한은행에서 지원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4-01 10:02:0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