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사진=KT)

KT는 프로야구 개막에 맞춰 수원KT위즈파크를 비롯한 전국 9곳의 야구장에 '콜체크인'을 통한 출입등록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4일 밝혔다.

콜체크인 서비스를 이용하면 야구장 입장 시 수신자부담 번호로 전화를 걸어 3초 만에 출입 등록이 가능하며, 회신된 '등록완료' 메시지를 검표원에게 보여주면 바로 입장할 수 있다.

QR코드와 달리 동시에 여러 사람이 입장 확인을 할 수 있어서 편리하다. 수기명부와 달리 별도의 기록이 남지도 않아 보안성도 높다.

콜체크인은 전국 137개 지방자치단체에서 도입해 사용 중인 KT의 대한민국 대표 '코로나19 방역지원' 서비스다. KT는 콜체크인 서비스를 야구장은 물론 다른 스포츠 구장에도 도입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이진형 한국야구위원회(KBO) 사무1차장은 "지난해 포스트시즌에 KT 콜체크인 서비스를 적용해 QR체크인보다 출입이 빠르고 사용법이 쉬워 야구팬들에게 많은 호응을 받았다"고 말했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4-04 10:56:0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