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김광수 은행연합회장 "대출 연착륙 적극 돕겠다" - 5일 신한은행 성수동기업금융센터 방문…현장 분위기 살펴
  • 기사등록 2021-04-06 09:35:28
기사수정
김광수 은행연합회장(오른쪽)이 박종득 신한은행 성수동기업금융센터 단장에게 영업점 현장 목소리를 듣고 있다. (사진=은행연합회)

김광수 은행연합회장은 지난 5일 신한은행 성수동기업금융센터를 방문해 대출 만기연장과 상환유예, 연착륙 방안의 원활한 이행을 부탁했다.

김 회장은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적극적으로 금융지원에 동참하고 있는 일선 창구 직원 여러분의 노고에 감사드린다"며 "은행과 차주 모두 윈-윈하도록 차주가 상환 가능한 최적의 방법을 선택할 수 있게 연착륙 방안을 충실히 안내해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연착륙 방안 시행 후 현장의 분위기와 운영 상황을 살펴보고, 창구 직원 등의 고충을 들었다. 김 회장은 "지원 과정에서 발생하는 애로사항을 수시로 파악해 신속하게 해결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금융회사들은 코로나19로 일시적 유동성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소상공인을 대상으로 대출 원금상환 만기연장과 이자상환 유예를 시행 중이다. 시행기간을 올해 9월 말까지 연장한 상태다.

다만 유예기간이 끝난 뒤 차주의 상환 부담이 일시에 몰리는 것에 대비해 상환유예 대출 연착륙 방안을 지난 1일부터 시행하고 있다. '연착륙 지원 5대 원칙'에 따라 차주가 원하면 장기 분할상환할 수 있도록 컨설팅을 제공한다.

연착륙 지원 5대 원칙은 ▲최적의 상환방안 컨설팅 제공 ▲유예 원리금 분할 상환 시 유예기간 이상의 상환기간 부여 ▲상환유예된 이자에 대한 이자 미부과 ▲중도상환수수료 면제 ▲최종적인 상황방법 등은 차주가 선택 등이다.

김 회장은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적극적으로 금융지원에 동참하고 있는 일선 창구 직원 여러분의 노고에 감사드린다"며 "은행과 차주 모두 윈윈(win-win)하도록 차주가 상환 가능한 최적의 방법을 선택할 수 있게 연착륙 방안을 충실히 안내해달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현장 분위기와 운영 상황을 살펴보고 창구 직원들의 고충을 청취했다. 

김 회장은 "지원 과정에서 발생하는 애로사항을 수시로 파악해 신속하게 해결될 수 있도록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4-06 09:35:2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