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스타벅스, 2025년까지 일회용컵 없앤다 - 리유저블컵 도입해 일회용컵 제로화 도전...친환경 매장 적극 도입
  • 기사등록 2021-04-06 15:00:56
기사수정
스타벅스 파트너들이 6일 탄소 30% 감축과 채용 30% 증가를 주요 내용으로 하는 지속가능성 중장기 전략 '가치있는 같이(Better Together)'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스타벅스코리아)

2025년에는 한국 내 모든 스타벅스 매장에서 일회용컵이 사라진다.

스타벅스커피 코리아가 일회용컵 전면 사용 중단 등을 포함한 2025년까지의 지속가능성 중장기 전략인 '가치있는 같이(Better Together)' 프로젝트를 시작한다고 6일 밝혔다.

스타벅스는 전국 매장에서 일회용컵을 대신할 리유저블(Reusable)컵 사용을 점진적 도입해 오는 2025년도 일회용컵 사용률 0%에 도전한다고 전했다. 올 하반기 중 시범 매장을 선정하고, 리유저블컵을 도입해 운영한다. 해당 시범 매장에서는 일회용컵을 대신해 일정 금액의 보증금이 있는 리유저블컵을 고객에게 제공한다. 사용한 컵은 리유저블컵 운영 매장의 무인 반납기 등을 통해 반납하면, 보증금이 반환되는 형태로 운영될 예정이다. 

또 메탄가스를 유발하지 않는 식물 기반의 대체 상품과 이동 거리 단축 등으로 탄소 배출량을 줄일 수 있으면서도, 지역과의 상생이 가능한 국산 재료 기반 제품 개발에도 박차를 가한다. 올해 안에 음료 분야에서 오트밀크를 선택 옵션으로 도입할 계획이다. 

식물 기반 음료 및 푸드 제품과 대체육 원재료 등도 지속 개발해 관련 제품 카테고리를 확장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지역의 특산물을 이용한 제품 라인업을 늘려 농가와의 협업을 통한 상생도 강화한다.

국내외 인증을 받은 친환경 컨셉 매장을 적극 도입할 예정이다. 소비전력 효율 개선 제품 및 대기전력 저감장비 도입 등을 전국매장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올해 서울지역에 전기배송트럭 도입을 시작으로 2024년부터는 전국의 스타벅스 물류배송 트럭을 친환경 전기트럭으로 확대 변경한다.

스타벅스는 채용을 대폭 확대해 나가며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하겠다고 강조했다. 2025년까지 현재 인력의 30%를 웃도는 약 5500여명 규모의 추가 채용해 총 2만3500명 수준 이상의 파트너를 고용하겠다는 목표다.

사회적 가치에 대한 공감과 실현을 위해 고객과의 커피 경험 공유 확대 프로젝트를 추진해 나간다. 매장 수익금 일부를 기부하는 이익 공유형 매장인 스타벅스 커뮤니티스토어와 재능기부카페 등을 현재 14곳에서 30곳으로 늘리기로 했다.

송호섭 스타벅스 대표이사는 “다시 한번 지속 가능한 사회를 위한 새로운 변화를 실행하고자 한다”며 “중장기 전략의 목표 달성을 위해 스타벅스의 파트너와 고객 및 많은 유관 정부기관, NGO 단체, 협력사들과 긴밀하게 협력해 환경과 지역사회의 긍정적인 변화를 위해 최선을 다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4-06 15:00:5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