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문동권 신한카드 경영기획그룹장(왼쪽)과 장기봉 마스타자동차관리 대표이사가 협약식에서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신한카드)

신한카드는 자동차 종합 관리 서비스 기업인 ‘마스타자동차관리’와 전략적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자동차 정비 플랫폼 개발에 나선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가입자가 정비소를 방문하지 않아도 차량을 정비받을 수 있는 서비스를 개발할 예정이다. 플랫폼에서 차량 정비를 예약하고 결제하면 정비 업체에서 차량을 입고하고 정비를 완료한 후에 인도하는 방식이다.

서비스 개발은 ‘알아서 카(Car) 고쳐드립니다’의 뜻을 가진 사내 벤처팀 ‘알카고’가 실시한다.

알카고는 엔진오일을 포함한 각종 오일류 교환과 필터 교체 등 일반 소모품 판매를 시작으로 타이어, 배터리 등 특수 소모품 판매, 경정비와 도색 등 전문정비, 사고처리 등의 종합정비로 서비스를 확대할 계획이다.

자동차 정비 가망 가입자를 선별해 맞춤형 안내 서비스를 실시하는 마케팅도 실시할 예정이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이번 자동차 서비스는 코로나19 상황으로 주목받는 비대면 서비스를 자동차 정비에 접목한 것”이라며 “가입자들이 일상에서 만족할 수 있는 서비스를 계속 개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4-21 09:40:09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