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현대카드, 'iF 디자인어워드 2021'서 3관왕 달성 - 앱·플레이트디자인·사원증 등 높은 점수
  • 기사등록 2021-04-22 09:40:59
기사수정
(사진=현대카드)

현대카드는 ‘현대카드 앱 3.0’, ‘현대카드 디지털 러버’, ‘마이D’(사원증) 디자인 프로젝트로 'iF 디자인어워드 2021'의 3개 부문에서 본상을 수상했다고 22일 밝혔다.

앱 3.0은 혁신적인 구조와 사용자 편의성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지난해 8월에 개발됐다. 사용자들이 가장 즐겨 사용하는 메뉴를 ‘두 개의 홈’으로 재구성했다. 다른 국내 카드사들의 앱보다 회원 수 대비 월간방문자가 50%에서 130%가량 높다.

디지털 러버의 플레이트 디자인은 커뮤니케이션 브랜딩 부문에서 본상을 수상했다. 지난해 2월에 출시됐다. ‘우주를 홀로 여행하는 여행자’를 모티브로 한 4가지 디자인으로 제작됐다.

사원증 마이D는 프로덕트 오피스 부문에서 본상을 받았다. 조선시대 신분증인 호패의 형태를 모티브로 지난 2010년에 첫 선을 보였다. 지난해에는 케이스와 ID카드를 통합해 일체형 구조로 바꿨다. 끈을 탈부착할 수 있게 해 어떤 복장에도 자연스럽게 착용할 수 있게 했다.

한편, 현대카드는 2014년 ‘현대카드 마이 택시’ 프로젝트로 iF 디자인어워드 커뮤니케이션 부문에서 금상을 차지한 것을 필두로 ‘현대카드 다이브’ 앱, ‘세로카드’ 등의 디자인으로 총 11회 수상했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4-22 09:40:59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