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소비자원·국표원 "일렉트로포스 차량용 블랙박스 보조배터리 화재 위험" - 지난해 11월 2일∼올해 1월 21일 출고모델 사용중단 권고
  • 기사등록 2021-04-22 10:14:02
기사수정
제품 옆면에서 제품 시리얼 번호 확인 가능하다. (사진=한국소비자원)

한국소비자원과 국가기술표준원은 일렉트로포스에서 만든 차량용 블랙박스 보조배터리 일부 모델에서 화재가 발생하고 있다며 즉각 사용을 중단할 것을 22일 권고했다.

해당 모델은 지난해 11월 2일부터 올해 1월 21일까지 출고된 이 회사의 차량용 블랙박스 보조배터리 3종 6천707개다. 모델명은 포스제로 DF-10plus(2천117개), DF-15(70개), DF-15plus(4천520개)다.

지금까지 경기 수원과 가평, 충북 제천, 대구 달성 등에서 이들 제품과 관련한 화재 사고가 10건 정도 파악됐다.

국가기술표준원은 사고 원인 조사에 나섰고 제품 결함이 확인되면 수거 등 리콜 조치할 계획이다.

해당 제조사는 올해 1월 22일부터 화재 발생 우려가 있는 제품에 대해 무상 교환 등 자발적 시정조치를 하던 중 지난달 29일자로 폐업했다.

문제 모델의 시리얼 번호 등은 소비자원 홈페이지,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 제품안전정보센터의 보도자료 메뉴에서 확인할 수 있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4-22 10:14:0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