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차석용 매직’ LG생건, 1분기 영업이익 3706억원…전년比 11%↑ - 1분기 매출 2조 367억원, 전년비 7.4% 증가...분기 최대 실적
  • 기사등록 2021-04-22 14:08:22
기사수정
LG생활건강 럭셔리 브랜드 '후'의 비첩 에센스 (사진=LG생활건강)

LG생활건강이 1분기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지난해 코로나19 확산으로 부진했던 화장품 사업마저 성장세로 전환했다.

LG생활건강은 1분기 매출액은 2조367억원, 영업이익은 3706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7.4%, 11% 증가했다고 22일 밝혔다. 당기순이익은 2588억원으로 10.5% 증가했다고 22일 밝혔다..

사업 부문별로는 뷰티(Beauty, 화장품) 사업의 성장이 두드러진다. 해당 부문의 1분기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8.6% 증가한 1조 1585억원을, 영업이익은 14.8% 증가한 2542억원을 기록했다.

LG생활건강은 지난해 2월부터 지속된 코로나19가 글로벌 화장품 시장에 미치는 영향이 지속됐음에도 불구하고 국내뿐 아니라 해외 시장에서의 꾸준한 매출 증가가 성장을 이끌었다고 분석했다.

에이치디비(HDB-Home Care & Daily Beauty, 생활용품) 부문의 1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8.6% 성장한 5207억원, 영업이익은 1.4% 성장한 662억원을 달성했다. 

해당 부문에서는 지난해 급증했던 위생용품의 수요가 줄어든 반면, ‘닥터그루트’, ‘히말라야 핑크솔트’ 등 프리미엄 브랜드들이 꾸준히 이어지는 소비자의 긍정적인 반응으로 매출이 지속 성장했다.

리프레시먼트(Refreshment, 음료) 부문의 1분기 매출은 전년 대비 2.0% 성장한 3575억원, 영업이익은 6.9% 성장한 501억원을 달성했다.

대표 브랜드 ‘코카콜라’, ‘몬스터에너지’등 탄산 음료의 매출이 전년동기 대비 5% 성장했다. LG 생활건강은 지난해 출시 이후 좋은 반응을 받고 있는 ‘코카콜라 제로 슈가’에 이어, 최근 ‘스프라이트 제로’를 출시하며 제로 칼로리 음료 시장의 수요를 늘려나가고 있다. 

LG생활건강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해 국내외 시장에서 어려운 경영환경이 지속됐지만 Beauty(뷰티), HDB(에이치디비), Refreshment(리프레시먼트) 3개 사업 모두 매출과 이익이 성장하며 사상 최대 1분기 실적을 실현했다”고 말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4-22 14:08:2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l>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