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코로나 신규확진 800명 육박...23일 797명 - 지역발생 확진자 이틀 연속 700명대
  • 기사등록 2021-04-23 10:18:16
기사수정
코로나19 검사를 위해 대기하고 있는 학생들. (사진=연합뉴스)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점차 거세지고 있다. 23일 신규 확진자 수가 800명에 육박, 사흘 연속 700명대를 이어갔다.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23일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는 797명으로 전날보다 62명 늘었다. 누적 확진자는 11만7458명에 이른다. 

이날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758명, 해외유입이 39명이다. 지역발생 확진자는 전날에 이어 이틀째 700명대를 기록했다.

지역별로는 서울 198명, 경기 290명, 인천 10명 등 수도권이 498명으로 전체 지역발생의 65.7%를 차지했다.

비수도권은 경남 63명, 울산 38명, 부산 33명, 충북 29명, 경북 22명, 광주 16명, 강원 15명, 대구 12명, 충남 10명, 전북 8명, 전남 6명, 세종·제주 각 3명, 대전 2명 등 모두 260명(34.3%)이다.

주요 감염 사례를 보면 전북 진안군에선 가족 제사에 참석한 일가족 6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고 서울·울산·대전 등에서도 가족·지인모임을 매개로 한 집단감염 사례가 잇따랐다.

 

기존 감염 사례 중에선 서울 동대문구 음식점, 경기 성남시 분당구 노래방 관련 누적 확진자가 각각 71명, 90명으로 증가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4-23 10:18:1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