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현대중공업의 수에즈막스급 대형 원유운반선 (사진=한국조선해양)

현대중공업그룹의 중간 지주사인 한국조선해양은 앙골라 국영 석유회사인 소난골과 15만8000t급(수에즈막스급) 대형 원유운반선 2척에 대한 건조 계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계약금액은 총 1530억원이다.

이번에 수주한 선박은 길이 274m·너비 48m·높이 23.2m 규모다. 질소산화물 저감장치(SCR)를 탑재해 환경규제에 대응할 수 있다.

이 선박은 현대삼호중공업에서 건조돼 2023년 상반기부터 순차적으로 선주사에 인도된다.

한국조선해양 관계자는 “국제 유가 상승, 물동량 증가 등 시황 회복이 본격화되면서 다양한 선종에 걸쳐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4-23 12:07:4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