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사진=현대카드)

현대카드는 대한항공과 대한항공카드 가입자들을 위해 다음달 29일에 무착륙 관광 비행을 위한 특별기를 띄운다고 23일 밝혔다.

대한항공카드는 지난해 4월 현대카드와 대한항공이 만든 항공사 전용 신용카드(PLCC)다. 코로나19 유행에도 불구하고 마일리지 혜택이 풍부해 인기를 끌었다.

특별기는 407석 규모의 장거리용 대형기인 A380 항공기다. 다음달 29일 오후 12시 30분에 인천국제공항을 출발해 강릉, 부산, 대한해협, 제주를 거쳐 오후 3시에 인천국제공항에 착륙한다.

이번 무착륙 관공 비행은 대한항공카드 가입자만 예약할 수 있다. 일등석 12석, 프레스티지석 94석, 일반석 164석 등 총 270석 규모로 운영한다. 일등석은 마일리지 5만점, 프레스티지석은 3만점, 일반석은 1만점을 사용해 예약 가능하다.

탑승객 전원에게는 'HL7530 네임택‘, 대한항공 어메니티, KF94 마스크, 손세정제, 손세정 티슈 등으로 구성된 세이프티 키트를 기념품으로 제공한다. 탑승 당일에 추첨을 통해 좌석 업그레이드, 마일리지 100% 환급, 특급호텔 숙박권, 리모와 캐리어 추가 증정 등을 한다.

기내 면세 사전 구매 시 할인 혜택도 제공한다.

이번 일정은 국토교통부의 거리두기 방역지침을 준수해 운영한다. 탑승 예약은 다음달 7일 오후 3시부터 현대카드나 대한항공 홈페이지를 통해 한진관광의 특별 예약 사이트로 접속해 할 수 있다.

1주년 기념 마일리지 선물 행사도 실시한다. 행사 참여 가입자에게는 대한항공카드 사용 금액에 따라 최대 5000마일리지를 적립해준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4-23 15:42:3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