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마늘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지난해 가격 하락 영향으로 올해 마늘 재배 면적이 대폭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이 23일 발표한 '2021년 마늘, 양파 재배면적조사 결과' 자료에 따르면, 올해 마늘 재배면적은 2만1716㏊(1㏊=1만㎡)로 작년보다 14.4% 줄었다.

이는 2015년(-17.7%) 이후 가장 큰 감소폭이다.

통계청은 지난해 가격 하락과 장기적인 마늘 재배면적 감소 추세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에 따르면 마늘 도매 1㎏ 연평균 가격은 5551원(2018년), 4255원(2019년), 3767원(2020년) 등으로 하락세를 보였다. 올해는 4906원으로 집계됐다.

반면 지난해 가격이 상승한 양파는 올해 재배 면적이 1만8014ha로 작년보다 22.8% 증가했다.

증가폭은 2018년(35.2%) 이후 가장 크다.

양파 도매 1㎏ 연평균 가격은 604원(2019년), 1071원(2020년)으로 오름세를 보이다가 올해는 1850원까지 뛴 상태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4-23 15:56:09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