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국내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시장의 규모가 올해 3조원을 넘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25일 글로벌 시장조사기관 스태티스타에 따르면 올해 국내 온라인 동영상 시장 규모는 29억5770만달러(3조3000억원) 규모로 늘어날 것으로 추산됐다. 지난해의 25억6520만달러(2조8671억원)보다 15%가량 늘은 규모다.

미국의 OTT 시장은 607억3400만달러, 중국은 431억7900만달러, 일본은 88억900만달러, 독일은 50억4100만달러, 인도는 38억2520만달러 등이다.

국내 OTT 종류별로는 유튜브처럼 무료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으면서 광고를 시청해야 하는 AVOD 시장 규모가 2억340만달러(2조2350억원)으로 전체의 3분의 2 이상이다.

넷플릭스 등 구독형 서비스를 가리키는 SVOD의 시장 규모는 6억3550만달러(7089억원), 각 작품, 화를 결제하는 TVOD는 2억7480만달러(3070억원)다.

성장률에 있어서는 SVOD 시장이 지난 2017년 기준 오는 2025년까지 연평균 15.7%씩, AVOD는 13.5%씩 성장할 것으로 예측됐다. 넷플릭스의 지난해 구독료는 3988억원으로 2019년의1756억원보다 두 배 넘게 증가했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4-25 20:12:19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