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국가재난안전통신망 구축에 나서고 있는 KT 직원들. (사진=연합뉴스)

KT는 삼성전자와 함께 국가재난안전통신 전국망을 개통했다고 26일 밝혔다.

재난안전통신망은 자연재해를 비롯한 각종 중대형 재난사고를 효율적으로 예방하고 대응하기 위해 정부 주도로 구축된 차세대 무선통신망이다. 재난 발생 시 통합 현장지휘체계를 확보할 수 있고 재난대응 기관 간 상호협력이 가능하다. 

이번에 구축한 통신망은 전국의 국토와 해상을 포괄하는 국가재난안전통신 전국망으로, 경찰·소방·국방·철도·지방자치단체 등 8대 분야 333개 국가기관의 무선통신망을 하나로 묶었다. 

국제표준화 기술협력기구인 3GPP가 제정한 재난안전통신규격(PS-LTE Standard)에 맞춰 구축됐다.

최대 2500개의 단말 간 실시간 통신을 할 수 있고, 단말 간 직접 통신 기능도 지원해 깊은 산악 지대나 지하 등 무선 기지국 연결이 어려운 지역에서도 요원 간 통신이 가능하다.

김승일 삼성전자 네트워크사업부 한국BM그룹 상무는 “재난안전통신망의 도입은 공공 통신망 체계의 대전환으로, 데이터 기반의 효과적인 구난활동을 지원해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는 데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김준호 KT 엔터프라이즈부문 공공·금융고객본부장은 “정부 재난구조와 치안 등 공공업무의 디지털전환(DX)과 혁신을 위해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4-26 09:58:2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