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김부겸 "가상화폐 문제 많은 준비해야···피해자 생기면 안 돼" - 은성수 금융위원장 가상화폐 논란에 "과열 진정시킬 필요가 있다고 판단한 것"
  • 기사등록 2021-04-26 10:09:13
기사수정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가 26일 오전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시 종로구 통의동 금융감독원 연수원에 도착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는 26일 "가상화폐 문제에 대해 준비를 많이 해야 할 것 같다"며 "국회에서 인준을 받으면 그 내용을 충분히 파악하겠다”며 “자칫 피해자가 생기면 안 된다"고 밝혔다.

김 후보자는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통의동 금융감독원 연수원에 마련된 임시 사무실로 출근하면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김 후보자는 또 은성수 금융위원장의 가상화폐 관련 발언을 놓고 논란이 불거진 것에 대해 "과열을 진정시킬 필요가 있다는 판단을 한 것 같다"며 "우리 정부가 초기에 가상화폐 문제로 어려움에 처한 적이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은 위원장은 지난 22일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가상화폐는 인정할 수 없는 화폐"라며 "잘못된 길을 가고 있으면 잘못됐다고 어른들이 얘기해줘야 한다"고 밝혀 논란이 일었다.

김 후보자는 여당 내부에서 종합부동산세 완화 필요성이 거론되는 것에 대해 "여당에서 그런 의견이 나온다면 현장의 목소리일 것"이라면서도 "투기 세력의 뒤를 쫒아가는 듯한 모습은 국민들의 정책 신뢰를 흔들 수 있다"고 '원칙'을 다시 한 번 강조했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4-26 10:09:1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