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삼성전자의 2021년형 QLED TV 국내 판매량이 1만대를 넘어섰다. 사진은 고객에게 삼성 Neo QLED 8K 제품이 배송되는 모습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는 지난 3월 3일 출시한 2021년형 QLED TV가 국내에서 출시 두 달도 되기 전에 1만 대가 넘게 팔렸다고 26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QLED TV 신제품과 비교해 같은 기간 대비 2배 이상 빠른 속도로로 프리미엄 TV 시장에서 리더십이 더욱 강화되고 있는 것이라고 삼성전자는 설명했다.

또 QLED TV 신제품은 국내 판매량의 약 75%가 75형 이상으로 국내 TV 시장의 대형화·고급화 트렌드를 이끌고 있다.

이 같은 성과에 대해 삼성전자는 최근 집 안에서 TV의 역할이 확대되면서 Neo QLED를 중심으로 큰 화면과 다양한 기능을 갖춘 프리미엄 TV 수요에 발 빠르게 대처한 결과라고 강조했다.

삼성 Neo QLED는 기존 LED 소자의 40분의 1 크기로 정교해진 '퀀텀 mini LED'와 빛의 밝기를 12비트로 제어해 4096단계로 밝기로 조절해주는 'Neo 퀀텀 매트릭스', 딥러닝을 통하 16개의 신경망 기반 제어로 어떤 화질의 영상이 입력돼도 8K와 4K 화질에 각각 최적화해주는 'Neo 퀀텀 프로세서'로 업계 최고 수준의 화질을 구현한 제품이다.

영상 속 물체의 움직임에 따라 사운드도 함께 움직이는 '무빙 사운드(OTS)' 기술은 마치 4D 영화를 보는 듯한 입체적인 음향을 선사한다.

15mm 두께의 '인피니티 디자인'은 시청 시 몰입감을 극대화한다. 특히 최상위 모델인 'Neo QLED 8K'는 화면의 블랙 테두리와 베젤의 두께가 2.3mm에 불과한 인피니티 스크린을 적용해 영상에 집중할 수 있도록 했다.

삼성전자는 4월 1일부터 TV를 포함한 인기 가전제품을 대상으로 '국민 가전 페스타'를 진행하고 있으며 기존 TV 반납 후 Neo QLED 8K를 구매하는 고객에게 최대 100만원 상당의 혜택을 지원하는 등 보상판매 이벤트도 진행하고 있다.

황태환 한국총괄 전무는 "QLED TV 초기 판매 성과는 차별화된 기술력과 소비자들의 라이프스타일을 반영한 다양한 기능을 통해 시장 트렌드를 주도한 결과"라며 "더 많은 소비자가 화질과 사운드, 디자인과 콘텐츠 등 최고의 기술이 집약된 Neo QLED와 함께 새로운 일상을 경험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4-26 10:44:4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