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코로나 확진자 6일만에 500명대로 떨어져...26일 500명 - 지역발생 469명, 해외유입 31명
  • 기사등록 2021-04-26 10:45:55
기사수정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대기하고 있는 학생들. (사진=연합뉴스)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26일 500명을 기록했다. 전날보다 크게 줄면서 6일 만에 500명대로 떨어졌다. 주말·휴일 검사 건수가 평일 대비 대폭 감소한 영향으로 풀이되고 있다. 

정부는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수도권 2단계, 비수도권 1.5단계)가 종료되는 다음달 2일까지 1주일간을 '특별방역관리주간'으로 정해 부문별 방역을 강화하기로 했다. 공공부문의 경우 회식·모임금지 조치와 함께 재택근무·시차출퇴근제가 확대됐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500명 늘어 누적 11만9387명이라고 밝혔다. 전날보다 144명 줄었다.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469명, 해외유입이 31명이다. 지역별로는 서울 152명, 경기 147명, 인천 13명 등 수도권이 312명(66.5%)을 기록했다. 

비수도권은 경남 29명, 경북 24명, 부산 23명, 충북 16명, 광주 15명, 울산 13명, 강원 12명, 대구·충남 각 7명, 전북 5명, 대전 4명, 세종·제주 각 1명 등 모두 157명(33.5%)이다.

주요 감염 사례를 보면 서울 강남구 댄스교습소 관련 누적 확진자는 18명으로 늘었고, 경기 하남시의 한 음식점에서도 지금까지 28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또 경남 진주시 유흥주점 관련 집단감염 사례에서도 17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이 밖에 최근 무더기 확진자가 발생한 해군 함정 관련 누적 확진자는 34명으로 증가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4-26 10:45:55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