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아모레퍼시픽, 6개 브랜드 'iF 디자인 어워드 2021' 본상 - 헤라·프리메라·설화수·라네즈 등 패키지 디자인 부문 수상
  • 기사등록 2021-04-26 11:39:25
기사수정
(사진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프리메라, 설화수, 아이오페 랩, 한율, 라네즈. 헤라 (사진=아모레퍼시픽)

아모레퍼시픽 6개 브랜드가 'iF 디자인 어워드 2021' 본상을 수상했다고 26일 밝혔다.

아이오페는 서비스 디자인 부문에서 헤라, 프리메라, 설화수, 라네즈, 한율 등은 각각 패키지 디자인 부문에서 상을 받았다.

독일 국제포럼디자인에서 주관하는 iF 디자인 어워드는 독일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미국 IDEA 디자인 어워드와 함께 세계 3대 디자인 대회로 꼽힌다.

서비스 디자인 부문 본상을 수상한 '아이오페 랩'은 피부 진단 서비스를 통해 개인 맞춤형 솔루션을 제공하는 도심 속 피부 미래 연구 공간이다. 1층부터 3층까지 이동하며 진단·체험·구매가 가능하도록 설계했다. 연구소 기반 고기능성 브랜드 아이오페의 기술력을 바탕으로 개인 맞춤형 소비 트렌드를 선도하는 아이오페 랩은 현재까지 5천명 이상의 고객 솔루션을 제공했다.

패키지 디자인 부문 본상을 수상한 헤라, 프리메라, 설화수, 라네즈, 한율 등 5개 브랜드는 제품 디자인 요소는 물론 지속가능한 패키지 디자인으로 높은 평가를 받았다.

럭셔리 뷰티 브랜드 헤라의 '에이지 어웨이 콜라제닉'은 원과 사각형 등 기초 도형을 사용해 서울의 건축물과 여성의 당당함을 용기 형상에 반영했다. 세럼과 크림제품은 재사용 할 수 있는 리필 구조로, 지속가능한 제품 디자인이 특징이다.

프리메라는 자연주의 브랜드에서 한발 더 나아가 '마인드풀 클린 뷰티'를 새로운 브랜드 정체성으로 정했다. 제품 성분과 특징에 대한 직관적 표현, 용기 뒷면 개봉일 표기 공간 마련 등 차별화 요소로 사용 편의성을 끌어올렸다.

설화수, 라네즈, 한율은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2021 본상 수상에 이어 iF 디자인 어워드 2021에서도 인정받았다.

한율은 미래 자연을 위해 친환경 패키지로 지속가능에 대한 브랜드의 진정성을 전달했다. 식물 유래 원료를 사용한 바이오 페트 용기를 도입해 플라스틱 사용량을 26.5% 절감했다. 또 용기 표면의 컬러 코팅과 인쇄 공정을 생략하고 쉽게 제거 할 수 있는 최소 사이즈의 라벨을 부착했다.

한국 대표 럭셔리 브랜드 설화수의 헤리티지를 담고있는 윤조에센스는 콜라주 아티스트 'SAKI(권은진)'와 함께 한 리미티드 에디션으로 전통과 현대의 공존이 만드는 가치를 표현했다.

아모레퍼시픽 관계자는 “한국의 아름다움을 품은 순백의 달항아리를 모티브로 제작한 제품 용기에 단청에서만 사용하는 무늬와 오방색을 서정적인 색채와 패턴, 경쾌한 캘리그라피로 재해석해 표현했다”고 말했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4-26 11:39:25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