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사진=한화손해보험)

한화손해보험이 새로 출시한 ‘무배당 라이프플러스 더건강 더실속 건강보험’의 보험료 책정 할인율 14종이 배타적사용권을 획득했다고 26일 밝혔다.

병력이 없는 가입자가 보험료를 할인받으려면 필요했던 절차를 간소화해 혜택을 준다는 점에서 진보성을 인정받았다. 가입자는 지금까지 보험료를 할인받기 위해 건강검진 결과서를 제출하거나 가입 후에도 건강검진을 지속적으로 받아야 했다.

병력이 있는 가입자가 간편고지로 보험을 쉽게 가입하는 상황도 생겼다.

한화손보는 건강한 가입자가 겪는 불합리함을 개선하기 위해 지난 1년 간 약 155만명에 대한 빅데이터를 분석했다.

가입 시점 알릴 사항에 최근 10년 이내 입원 또는 수술 여부, 3대 질병 진단 여부 등 2가지 사항을 추가해 고지하면 보험료를 최대 30% 할인받도록 상품을 개발했다.

이 상품은 건강검진 결과 고혈압과 당뇨병 질환 의심 소견이 나온 가입자에게 추가검진을 위한 건강검진권 50만원 또는 고혈압과 당뇨병 건강관리비 10만원 등을 지급하는 특약을 신설했다.

상해나 질병으로 입원 치료를 받으면 특약을 통해 최대 180일까지 간병인을 지원받을 수 있다. 상해, 질병, 입원, 수술비 등 인기 담보는 물론 특정항암호르몬 약물허가 치료비, 항암 양성자 방사선 치료비 같은 새로운 암 치료기법 담보도 신설했다.

한화손보 관계자는 “코로나19 가계경제가 위축되는 상황에서 보험료 부담을 덜어주는 배타적사용권 획득은 의미가 깊다”며 “개인 맞춤형 신상품 개발을 통해 신규 시장을 창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4-26 15:20:1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