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사진=연합뉴스)

지난해 보험사의 해외 점포 당기순이익이 코로나19가 유행한 영향으로 전년보다 34.8% 줄은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보험사들이 보유한 해외점포 32곳의 지난해 당기순익은 4560만달러(538억원)로 전년보다 34.8% 감소했다. 해외 진출 10개 보험사 당기순이익의 1.1% 수준이다. 생명보험사 3곳, 손해보험사 7곳으로 총 11개국에 35개 점포를 두고 있다.

지역별로는 중국, 인도네시아 등 아시아에 22개, 미국 9개, 영국 3개, 스위스에 1개를 운영 중이다. 업종별로는 보험업 27개, 금융투자업 5개, 기타 3개다.

보험업에서는 이익이 6150만달러로 같은 기간 14.5% 줄었다. 생보사는 코로나19로 대면영업이 위축됐고 금리 하락에 따른 보험부채가 증가해 실적이 하락했다.

베트남 등 일부 국가에서는 생보사의 보험료 적립금 등을 시가로 평가해 금리 하락 시에는 보험료 적립금 부담이 늘어난다.

손보사는 인도네시아 홍수 등 자연재해가 증가한 데다 미국 폭동으로 주택종합보험 손해액이늘어나 손해율이 상승했다. 금융투자업에서는 1590만달러의 손실이 발생해 전년보다 적자 폭이 더 커졌다.

보험사 해외 점포의 총 자산은 지난해 말 기준 54억1000만달러로 전년보다 2.2% 증가했다. 이들의 보험사 자산 중 0.7%를 차지한다. 부채는 전년보다 3% 적은 30억달러, 자본은 9.5% 많은 24억1000만달러로 드러났다.

금감원 관계자는 “해외 점포의 수익성 악화 요인을 면밀히 파악하고 신규 진출 점포의 현지화 과정과 영업 동향을 점검하면서 위험 요인을 모니터링하겠다”고 말했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4-26 16:15:5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