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홍남기 "회복 흐름 견고…경제성장률 3%대 중후반 기대" - IMF, 올해 韓 경제 성장률 전망치 3.6%로 상향 조정
  • 기사등록 2021-04-27 09:39:07
기사수정
(사진=연합뉴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7일 "우리 경제가 정부의 당초 2021년 전망치 3.2%를 넘어 3%대 중후반 성장을 향해 나아갈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페이스북 글에서 한국은행이 발표한 1분기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속보치)이 직전분기 대비 1.6%를 기록한 것에 대해 "국내외 주요 기관 및 시장의 기대치를 크게 뛰어넘은 성적표"라고 평가하며 이같이 말했다.

홍 부총리는 국제기구와 글로벌 투자은행(IB)들의 한국 1분기 성장률 전망치가 0%대 후반에서 1%대 가량이었던 것을 언급하면서 "최근 수출·투자·심리 등 경제지표 전반의 우상향 흐름이 시장의 예상보다 더 빠르고 가파르다"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 경제의 빠른 회복이 가시화하고 있으며 그 회복력도 비교적 탄탄하다는 것을 입증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3월 국제통화기금(IMF)은 올해 한국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3.6%로 상향 조정했고 골드만삭스, JP모건 등 IB 7개사 평균 전망치도 4월 3.9%로 올랐다.

홍 부총리는 '예상을 뛰어넘은 1분기 실적, 글로벌 경기 개선 흐름의 본격화, 4월 1∼20일 수출 45.4% 증가, 같은 기간 카드 매출 17.5% 증가 등 내수의 회복 흐름 확대'를 이유로 여러 기관의 전망대로 3%대 중후반 성장이 가능하다고 내다봤다.

그는 "이번 1분기는 코로나19 위기 직전인 2019년 4분기 경제 수준을 돌파하는 전환점이 됐다"며 "이는 오는 2분기를 돌파 시점으로 점쳤던 국제기구와 시장의 예상보다도 한 분기 빠른 속도"라고 설명했다.

올해 1분기 실질 GDP는 470조8000억원으로, 2019년 4분기의 468조8000억원을 웃돌았다.

또 "전년동기대비로도 3분기 연속 마이너스(-) 성장 흐름을 끊고 1.8% 성장으로 전환했는데 이는 과거 두 차례 위기에 비해서도 더 빠른 속도"라고 말했다.

한국 경제는 1998년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때 4분기 연속 마이너스 성장을 보였고 2009년 글로벌 금융위기 때도 3분기 연속 마이너스 성장을 보인 바 있다.

홍 부총리는 "우리 경제는 경제규모 10위권 내 선진국 8개 중 유일하게 1분기 중 위기 직전 수준을 회복하면서 가장 빠른 회복 속도를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기재부는 한국의 2020∼2021년 평균 성장률이 선진국 그룹을 크게 상회할 것이며 경제규모 10위권도 2026년까지 확고히 유지할 것으로 보고 있다.

홍 부총리는 소비·설비투자·수출·정부 기여도가 모두 플러스(+)를 보인 것에 대해 "성장구성 측면에서 지난 하반기 수출 중심의 '외끌이 회복'을 넘어 내수·수출의 '쌍끌이 회복'을 한 것도 매우 고무적인 점"이라며 "어려움 속에서도 모든 경제 주체들이 하나 된 힘으로 이룬 성과"라고 말했다.

다만, 홍 부총리는 "아침 낭보에도 마음 한편으로는 무거움도 느낀다"며 "전체적인 거시 지표 회복에도 1년 이상 지속되는 코로나19 위기로 소상공인·자영업자·중소기업의 힘듦과 고용 충격에 따른 청년·여성 등 취약계층의 민생 어려움이 늘 가슴을 채우고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1분기 경기 회복 흐름을 이어 국내외 기관이 전망하는 3%대 중후반 성장을 이뤄야 한다는 것, 개별 경제주체의 위기 극복과 민생개선이 따라야 한다는 것, 고용 충격의 흡수와 고용개선을 위한 일자리 창출이 절실하고 시급하다는 것 등 더 천착해야 할 3가지 과제를 떠올린다"고 말했다.

기재부는 2분기 수출 물류 애로 해소 등을 통해 경기 회복 흐름을 이어가고 방역 여건 개선에 대비해 대한민국 동행세일 행사, 관광·문화·외식·체육쿠폰 재개 등 소비 진작 방안을 준비할 방침이다.

오는 6월 중순에는 수정 경제전망치와 하반기 경제정책방향을 발표한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4-27 09:39:0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