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CU, 몽골에 친환경·고효율 ‘게르’ 설치 지원 - 유니세프한국위원회와 업무협약…3년간 50만 달러 기부
  • 기사등록 2021-04-27 09:44:13
기사수정
마포구 유니세프한국위원회에서 열린 업무협약식에 참석한 이건준 BGF리테일 사장(좌측)과 이기철 유니세프한국위원회 사무총장(우측) 및 몽골 관계자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BGF리테일)

BGF리테일은 유니세프한국위원회와 ‘몽골의 친환경·고효율 게르(Ger) 사업 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환경 보호 프로젝트에 나선다고 27일 밝혔다.

서울 마포구 유니세프한국위원회 사옥에서 열린 이날 협약식에는 이건준 BGF리테일 대표, 이기철 유니세프한국위원회 사무총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 업무협약에 따라 BGF리테일은 유니세프한국위원회를 통해 3년간 50만 달러를 기부해 최소 500가구와 유치원 10개소의 친환경·고효율 게르 설치를 지원한다.

몽골은 수도 울란바토르에 전체 인구의 절반(45%)이 밀집해 있는데 그 중 58%에 해당하는 약 87만 명이 몽골식 이동식 천막인 게르에서 생활하고 있다.

대다수 게르는 석탄, 나무 등을 연료로 사용하기 때문에 임산부들과 어린이들이 저품질 연료를 소각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다량의 유해물질에 그대로 노출되는 문제점이 있었다.

이에 비해 친환경·고효율 게르는 전기 방식의 난방 및 보온 시스템으로 대기오염에 미치는 영향이 적을 뿐만 아니라 일반 게르 대비 열 손실률이 25% 가량 낮아 에너지 사용량 절감에도 큰 효과가 있다. 화재의 위험도 낮아 아이들에게 안전하다.

BGF리테일과 유니세프한국위원회는 게르의 실내 대기질 및 에너지 효율을 모니터링하여 아이들의 주거 환경이 개선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해 나갈 계획이다.

특히 BGF리테일이 이번 협약식을 통해 전달한 기부금은 전국 CU에 비치된 사랑의 동전모금함을 통해 CU 가맹점주와 고객들이 직접 모았다는 점에서 더욱 의미가 깊다. BGF리테일도 가맹본부로서 뜻을 함께하기 위해 1억원을 추가 기부했다.

이건준 BGF리테일 사장은 “CU가 몽골 편의점 시장에서 당당히 1위에 오를 수 있도록 뜨거운 성원을 보내준 몽골 고객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기 위해 이번 업무협약을 체결하게 됐다”며 “BGF리테일은 앞으로도 글로벌 프랜차이저로서 책임감을 가지고 전세계의 환경·사회·아동 문제 해결에 기여할 수 있는 글로벌 ESG 경영을 실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4-27 09:44:1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