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토스, 온라인 중고거래 사기 피해 최대 50만원 보상 - 금전 피해 선제적 구제 정책 지난해 7월 도입
  • 기사등록 2021-04-27 10:32:35
기사수정
(사진=비바리퍼블리카)

모바일 금융 플랫폼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는 국내 온라인 중고 거래 플랫폼에서 거래하다 사기를 당한 송금 서비스 이용 고객에게 피해 금액을 최대 50만원까지 1회 보상한다고 27일 밝혔다.

토스를 통해 송금한 금액에 한해 피해 발생 15일 이내에 토스 고객센터로 신고하면 이후 수사기관 신고 증빙 등의 절차를 거쳐 보상금을 받게 된다.

다만, 게임 아이템 및 각종 상품권 등 환금성 상품이나 현행법상 인터넷 거래 금지 품목을 거래한 경우는 보상에서 제외된다. 토스 송금 당시 사기 계좌로 의심된다는 안내를 받았음에도 그대로 송금했다면 역시 보상받기 어렵다.

토스는 고객이 제3자 명의도용이나 보이스피싱으로 입은 금전 피해를 선제적으로 구제하는 정책을 지난해 7월 도입한 바 있다.

회사 측은 "최근 중고 거래 시장 규모가 커지고 이를 악용한 사기 피해가 빈발함에 따라 그간 운영해온 안심 보상제의 범위를 온라인 중고 사기 거래까지 확대한 것"이라며 "고객이 어떤 경우에도 토스를 믿고 사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적극적인 고객 보호 정책의 일환"이라고 말했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4-27 10:32:35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