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삼성전자, '사람처럼 보고 판단하는' AI 로봇청소기 출시 - '비스포크 제트 봇 AI', 딥러닝 기반 100만 장 넘는 이미지 사전 학습 - 일반적인 사물에는 최대한 근접···반려동물 배설물 등은 스스로 회피 - 강력한 모터로 최상의 흡입력 구현···'평생보증'으로 언제든 수리·교체
  • 기사등록 2021-04-27 11:04:27
기사수정
삼성전자 모델이 삼성디지털프라자 강남본점에서 인공지능(AI) 기술로 사물인식 능력과 주행성능을 대폭 개선한 로봇청소기 ‘비스포크 제트 봇 AI’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사람처럼 바고 상황을 판단해 청소하는 인공지능(AI) 로봇이 나왔다.

삼성전자는 AI 기술로 사물인식 능력과 주행성능을 대폭 개선한 로봇청소기 '비스포크 제트 봇 AI'를 27일 출시했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비스포크 제트 봇 AI는 딥러닝 기반으로 100만 장 이상의 이미지를 사전 학습해 국내 최다 수준의 사물 인식이 가능하다. 냉장고, 에어컨, TV, 소파, 침대 등 집안의 다양한 가전제품과 가구는 물론 반려동물의 배설물, 양말, 전선, 유리컵 등 기존에 인식하기 어려웠던 장애물까지 구분한다.

인텔의 AI 솔루션 기반의 뛰어난 사물인식 능력을 바탕으로 가구나 가전제품 같은 일반적인 사물에는 최대한 근접해 꼼꼼하게 청소하고, 애완견의 배설물이나 유리컵 등 위험한 장애물은 스스로 회피해 거리를 두는 등 특성에 최적화된 청소를 한다.

또 업계 최초로 '액티브 스테레오 카메라' 방식의 3D 센서를 탑재해 1㎤ 이상의 모든 장애물을 감지할 수 있다.

최대 1m 거리, 좌우 60도까지 주변 지형지물을 입체적으로 감지해 집안 구조를 빠르고 정확하게 파악해 도면을 생성할 수 있으며 높이가 1cm에 불과한 낮은 장애물까지 감지할 수 있다.

자율주행 자동차에 활용되는 라이다(LiDAR) 센서를 기반으로 공간 특성에 맞게 스스로 최적의 경로를 선택해 주행한다.

이 밖에 사용자 음성명령만으로 원하는 공간을 지정해 간편하게 청소할 수 있으며 스마트싱스 앱을 통해 원하는 구역이나 제외하고 싶은 구역을 설정할 수 있다.

16개 에어홀로 구성된 '제트 사이클론'과 디지털 인버터 모터의 강력한 흡입력을 갖췄으며 청소기가 바닥 소재를 자동으로 감지해 카펫처럼 먼지가 끼기 쉬운 재질에서는 더 강력하게 청소한다.

청소를 마친 후 청소기가 도킹 스테이션인 '청정스테이션'으로 복귀해 충전과 함께 먼지통을 자동으로 비우고 청소를 마지기 전에도 먼지통이 가득 차면 먼지를 비우고 난 뒤 청소를 다시 시작한다.

비스포크 제트 봇 AI는 'CES 2021 혁신상' 수상을 비롯해 다양한 상을 받았으며 국내 최초로 한국표준협회가 주관하는 'AI+' 인증도 받았다.

비스포크 제트 봇 AI에 적용된 디지털 인버터 흡입 모터는 '평생보증' 서비스 대상으로 소비자가 제품을 사용하는 동안 모터가 고장 나면 무상으로 수리 또는 교체받을 수 있다.

미스티 화이트, 새틴 핑크, 새틴 블루, 소프트 그리너리, 소프트 썬 옐로우 등 5가지 색상으로 출시되며 출고가는 159만원이다.

양혜순 생활가전사업부 상무는 "비스포크 제트 봇 AI는 기존 로봇청소기 사용자들의 가장 큰 불만이었던 주행성능을 획기적으로 개선했을 뿐 아니라 자동 먼지 비움, 펫 케어 서비스 등과 같이 편의성을 높인 제품"이라며 "앞으로도 소비자에게 새로운 가치를 전달하는 제품과 서비스를 선보이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4-27 11:04:2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