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현대제철, 1분기 영업이익 3039억원···'흑자 전환' - 판재류 중심 제품가격 인상·고부가 제품 판매 확대 영향
  • 기사등록 2021-04-27 14:44:27
기사수정
현대제철 전경 (사진=현대제철)

현대제철은 27일 공시를 통해 지난 1분기에 연결재무제표 기준 매출 9274억원, 영업이익 3039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5.6% 증가했으며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297억원 영업손실에서 흑자 전환했다. 영업이익률도 지난해 같은 기간 적자에서 벗어나 6.2%를 기록했다.

이 같은 실적 개선에 대해 현대제철은 철강 시황이 개선되며 판재류 중심으로 제품가격이 인상되고 고부가 제품의 판매가 확대됐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글로벌 경제가 회복세로 접어들면서 선진국과 내수 중심으로 증가한 철강 수요에 적극 대응한 결과로 풀이된다.

현대제철은 철강 시황의 상승세에 맞춰 원자재 가격 상승분을 제품 가격에 반영해 수익성을 개선하는 동시에 주요 수요처별 맞춤형 영업활동을 강화해 판매를 확대하는 등 적극적인 마케팅 활동을 통해 회복세를 이어갈 계획이다.

실제로 최근 열연과 후판의 국내 유통가격은 조선·자동차 등 수요 수요산업의 업황 개선과 중국의 철강재 감산 기조에 힘입어 1000만원대 초반에 형성돼 있다.

현대제철은 이런 긍정적인 시황을 바탕으로 영업력 강화에 한층 박차를 가하고 있다. 특히 이번에 신설된 통합수주관리 조직을 통해 사회간접자본(SOC) 관련 프로젝트에 대한 수주 경쟁력을 강화할 방침이다. 이미 인천공항 확장공사, 동북선 경전철 등 인프라 투자 확대에 따른 수주활동에서 성과를 보이고 있다.

이와 함께 조선·자동차 산업에서의 고부가 제품 판매를 지속해서 늘려갈 계획이다. 이를 위해 수요산업의 트렌드 변화에 맞춰 개발을 확대하는 한편 고객사와의 기술협력을 통해 제품경쟁력을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글로벌 자동차 강판 판매는 지난해 약 69만t에서 13만t 늘린 82만t을 목표로 공격적인 마케팅을 진행 중이다.

현대제철은 내부 역량 효율화를 위한 작업도 병행하고 있다. 4월 1일부터 사업제를 도입하며 변화를 꾀하고 있는 것.

기존 기능별 조직체계에서 고로, 전기로 등 사업 단위가 중심이 되는 조직체계로 전환해 의사결정 체계를 간소화하고 시장과 고객 니즈의 변화에 더욱 신속히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와 함께 연구개발 부문에서도 다양한 성과를 내고 있어 이를 바탕으로 한 제품·품질경쟁력 제고도 기대하고 있다.

현대제철은 ESG(환경·사회·지배부고) 경영에도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지난해 12월 대기오염물질 감축을 위해 글로벌 철강사 최초로 가스청정밸브를 개발해 3개 고로에 설치를 마쳤고 올해 1월엔 국내 철강업계 최초로 녹색채권을 발행해 4900억원에 이르는 환경개선을 위한 재원을 마련했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4-27 14:44:2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