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소매금융 철수' 한국씨티은행…이사회 출구전략 '주목' - 27일 화상회의 방식으로 첫 이사회 개최
  • 기사등록 2021-04-27 14:57:45
기사수정
(사진=연합뉴스)

국내 소매금융 철수 계획을 밝힌 한국씨티은행이 27일 '소비자금융 출구전략' 방안에 대한 논의를 시작한다.

한국씨티은행은 이날 오후 화상회의 방식으로 씨티그룹의 '13개국 소비자금융 철수' 발표 이후 첫 이사회를 열고 국내 소매금융 출구 전략에 대한 구체적인 방안을 논의한다.

앞서 씨티그룹은 지난 15일 한국을 비롯한 13개국에서 소비자금융 사업을 접겠다고 선언한 바 있다.

한국씨티은행 이사회는 사내이사 1명(유명순 행장), 기타비상임이사 1명(비샬 칸델왈 씨티그룹 아태지역 프랜차이즈 회계담당임원), 사외이사 4명(지동현 전 KB국민카드 부사장, 민성기 전 한국신용정보원장, 이미현 연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정민주 전 BNK금융지주 부사장) 등 총 6인으로 구성돼 있으며, 의장은 유 행장이 맡고 있다.

이날 이사회는 씨티그룹의 발표 이후 처음 열리는 회의인데다, 아직 씨티그룹에서 '소비자금융 출구전략'의 구체적인 방법에 대해 언급한 바가 없어 당장 진전된 결과가 나오기는 어려울 전망이다.

금융권과 금융당국에서는 한국씨티은행의 소비자금융 출구전략과 관련해 통매각, 분리매각, 단계적 업무 폐지 등 3가지 선택지가 있다고 본다.

우선 자산관리(WM), 신용카드 등 소비자금융 사업의 각 부문을 분리해서 별도로 매각하는 방식이 가장 많이 거론되고 있다.

다음으로 소비자금융 사업을 통째 매각하는 방식도 거론된다. 2014년 씨티그룹이 일본씨티은행의 개인금융 부문을 매각할 당시 일본 내 9개 은행에 개인금융 분야의 양도를 타진했고 그중 미쓰이스미토모은행이 이를 인수한 사례가 있다.

마지막으로는 매각이 어려울 경우 사업을 점진적으로 축소해 폐지하는 수순을 밟는 방식이 거론된다. HSBC은행이 2012년 산업은행에 소매금융 부문을 매각하려다 직원 고용 승계 등에서 이견을 좁히지 못해 실패하자, 2013년에 결국 청산 절차를 밟은 전례가 있다.

지난해 말 기준으로 한국씨티은행의 고객 대출 자산은 24조7천억원, 예수금은 27조3000억원이었다. 지난해 말 한국씨티은행의 전체 임직원 수는 3500명이며, 이중 소매금융 부문 임직원은 939명이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4-27 14:57:45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