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현대오일뱅크, 정유 공장→친환경 에너지 플랫폼으로 바꾼다 - 블루수소·화이트 바이오·친환경 화학·소재 사업 비중 높일 계획
  • 기사등록 2021-04-27 16:23:21
기사수정
27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현대오일뱅크-UOP 전략적 기술협력 협약식'에서 강달호 현대오일뱅크 대표(왼쪽)와 브라이언 글로버(Bryan Glover) 하니웰 UOP 대표가 협약서에 서명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현대요일뱅크)

현대오일뱅크는 27일 에너지·석유화학 분야 세계 최다 특허 보유업체인 '하니웰 UOP'와 'RE플랫폼(Renewabl Energy: 친환경 에너지 플랫폼) 전환을 위한 기술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화상으로 진행된 체결식에는 강달호 현대오일뱅크 대표와 브라이언 글로버(Bryan Glover) 하니웰 UOP 대표가 참석했다.

현대오일뱅크는 2030년까지 미래사업인 블루수소, 화이트 바이오, 친환경 화학·소재 사업의 영업이익 비중을 70%로 높일 계획이다.

이를 위해 올해 말 상업 가동을 목표로 태양광 패널과 전기차 분리막 소재 등 다양한 친환경 화학제품 생산이 가능한 HPC(Heavy feed Petrochemical Complex)를 건설하고 있다.

현대오일뱅크는 성공적인 HPC 운영을 위해 기존 정유공장에서 석유제품 대신 납사(나프타) 등 화학제품 원료를 최대한 생산해 HPC에 공급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하니웰 UOP의 하이브리드 COTC(Crude Oil To Chemical) 기술 도입을 검토하고 있다.

또 하니웰 UOP는 바이오 항공유 등 화이트 바이오 분야에서도 세계적인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다. 현대오일뱅크도 2025년 글로벌 바이오 항공유 등 관련 시장 진출 계획을 밝힌 바 있어 양 사 간 기술협력은 급물살을 탈 것으로 전망된다.

이외에도 양 사는 신재생 에너지, 이산화탄소(CO2) 포집과 활용 등 다양한 분야에서의 기술협력을 추진할 예정이다.

강달호 현대오일뱅크 대표는 "하니웰 UOP와 기술협력을 시작으로 기존 공장을 RE플랫폼으로 신속히 전환할 것"이라며 "이를 기반으로 3대 미래 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해 나간다는 전략"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4-27 16:23:2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ipt>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