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코로나 기저효과·봄 세일로 오프라인 유통 매출 21.7%↑ - 10년 만에 최대 증가 폭…온라인은 15.2% 늘어
  • 기사등록 2021-04-27 17:32:59
기사수정
소비심리 회복에 따른 백화점 봄 정기세일 매출 증가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에 따른 기저효과와 봄철 세일기간 소비 확대로 지난달 오프라인 유통업체 매출이 10년 만에 최대 증가 폭을 기록했다.

산업통상자원부가 27일 발표한 '3월 주요 유통업체 매출 동향'에 따르면, 오프라인 유통업체 매출은 작년 3월보다 21.7% 늘었다.

이는 2011년 1월(22.6%) 이후 최대 증가 폭이다.

오프라인 유통 매출은 작년 11월부터 올해 1월까지 감소세였다가 2월(14.3%)부터 증가세로 전환한 뒤 상승 흐름을 이어갔다.

코로나19에 따른 기저효과가 크게 작용했다. 코로나19가 확산하던 지난해 3월 매출은 전년 대비 17.6%나 줄었다.

봄철 세일기간을 맞아 매장 방문 고객이 늘고 잠재된 소비가 표출된 것도 매출 확대에 영향을 미쳤다.

업태별로는 백화점(77.6%) 매출이 큰 폭으로 증가했다. 아동·스포츠(109.8%), 해외유명브랜드(89.0%)를 비롯해 여성캐주얼(84.5%)·정장(79.8%), 남성의류(78.2%) 등 패션 관련 상품군이 전반적으로 매출 호조를 보였다.

편의점(10.7%), 대형마트(2.1%) 매출도 상승했다. 반면에 기업형 슈퍼마켓(SSM·-18.6%)은 부진했다.

3월 온라인 매출도 봄철 패션·잡화의 매출 호조와 가전·생활용품 렌털, 음식 배달 등 서비스 주문의 확대에 힘입어 1년 전보다 15.2% 증가했다.

날씨가 따뜻해지면서 패션·의류(26.1%), 화장품(10.6%) 등 외출 관련 상품군의 매출이 눈에 띄게 늘었다.

온라인을 통한 신선식품 구매 확산에 따라 식품(11.5%) 매출도 상승세를 이어갔다.

오프라인과 온라인을 모두 합한 3월 전체 유통업체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8.5% 증가했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4-27 17:32:59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