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신창재 교보생명 회장이 28일 광화문 본사에서 열린 ‘비전 2025 선포식’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사진=교보생명)

교보생명은 광화문 본사에서 ‘비전 2025 선포식’을 열고 금융 사업과 문화·예술 사업을 결합한 종합 플랫폼을 구축하겠다는 목표를 발표했다고 28일 밝혔다.

신창재 회장은 이날 행사에서 교보생명이 기존 보험 사업을 초월해 금융 투자와 문화·예술 영역으로 사업을 확장하는 혁신 기업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소비자가 문화 생활을 즐기면서 재무적, 사회적으로 성장할 수 있게 돕겠다는 것.

이를 위해 문화·예술 역량을 갖춘 교보문고와 대산문화재단을 활용할 예정이다. 금융 투자 서비스 강화는 증권, 자산운용, 자산신탁 등 관계사와 협력해 추진한다.

기존 보험 사업을 개선하는 동시에 디지털 전환으로 미래 성장 동력을 확보하는 ‘양손잡이 경영’도 계속 이어간다.

마이데이터 사업을 통한 자산 관리, 건강 관리 서비스도 개발할 예정이다. 계열사와의 협업을 통해 금융교육특화서비스도 선보일 계획이다.

신 회장은 “빅테크의 금융 영역 진입이 가속화되고 있고 가입자의 기대 수준은 변화하고 있으며 업의 경계는 모호해지고 있다”며 “생존과 성장을 위해 새로운 전략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교보생명 관계자는 “앞으로 5년 동안 ‘문화, 금융 선도 기업’이라는 비전을 향해 나아갈 것”이라며 “보험과 금융에 문화·예술을 더해 가입자가 풍요로운 삶을 누릴 수 있게 돕겠다”고 밝혔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4-28 14:21:1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