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김부겸 "삼성 문화재 기증 감사···이재용 사면은 별개" - 공시지가 이의신청 급증에 "집값 올랐으니 공시지가가 오르는 것"
  • 기사등록 2021-04-29 09:59:23
기사수정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가지난 28일 오전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시 종로구 통의동 금융감독원 연수원에 출근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는 고(故) 이건희 삼성전자 화장의 유족이 문화재와 미술품 2만3000여 점을 국가 미술관 등에 기증하기로 한 것에 대해 "귀한 문화재를 국민들 품으로 돌려준 것에 높이 평가한다"고 말했다.

김 후보자는 29일 서울 종로구 통의동 금융감독원 연수원에 마련된 임시 사무실에 출근하면서 기자들과 만나 "기증한 작품 중에는 국보급 문화재도 있더라"며 "국민에게 내놓은 것을 고맙게 생각하며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도 감사 표시를 했다"고 말했다.

김 후보자는 '이번 기증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사면론과 관련한 청와대와 국민의 인식에 영향을 줄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 "어려운 질문"이라며 "사면론은 별개"라고 선을 그었다.

그는 "사면권을 가진 것은 대통령"이라며 "대통령도 여러 다른 요인을 고려해야 하지 않겠나. 이 문제 하나만을 놓고 볼 수는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김 후보자는 공동주택 공시지가에 대한 이의신청이 크게 늘고 있다는 소식에는 "분명 집값이 올랐으니 공시지가가 오르는 것"이라며 "부동산 문제는 어느 하나만 얘기할 수는 없다"고 설명했다.

그는 "공시지가 이의신청을 어떻게 처리할지 공시지가 현실화율 속도를 어떻게 조절할지 등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부동산 특위에서 의견을 모을 것”이라며 “이에 따라 정부도 여러 검토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4-29 09:59:2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