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대한·아시아나항공, 인도교민 귀국 위해 항공편 5회 운항 - 내달 7일부터 아시아나 4회, 대한항공 1회 운항 예정
  • 기사등록 2021-04-29 11:05:52
기사수정
인천국제공항 여객터미널. (사진=연합뉴스)

아시아나, 대한항공 등 국적항공사들이 인도 교민의 귀국 지원을 위해 다음 달 다섯 차례 부정기편을 운항한다. 귀국하려는 교민이 많을 경우 비행편이 늘어날 수도 있다. 

29일 연합뉴스와 항공업계, 국토교통부 등에 따르면 다음 달 아시아나항공은 4회, 대한항공은 1회 한국~인도 노선을 운항할 계획이다.

정부는 인도발 변이 바이러스 차단을 위해 지난 24일부터 한국~인도 노선 항공편 운항을 중단했으나 교민 귀국을 위한 항공편은 예외적으로 운항을 허가할 방침이다.

아시아나항공은 다음 달 7일과 22일 인천~인도 벵갈루루 노선, 15일과 28일 인천~인도 델리 노선을 운항한다. 대한항공은 17일 인천~델리 노선을 운항한다. 

운항 일정은 인도 현지 상황과 탑승객 모집 상황에 따라 변동될 수 있다. 두 항공사는 귀국 수요를 파악해 추가 운항도 검토하고 있다.

인도에는 약 1만1000명의 교민이 있다. 주인도한국대사관에 따르면 현재 치료를 받는 교민은 37명이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4-29 11:05:5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