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대웅제약 보툴리눔 톡신 제제 ‘나보타’. (사진=대웅제약) 

대웅제약은 자체 개발한 보툴리눔 톡신 제제 ‘나보타’가 터키와 칠레에서 각각 품목허가를 획득했다고 30일 밝혔다.

일명 ‘보톡스’로 불리는 보툴리눔 톡신 제제는 미간 주름 개선 등에 쓰는 바이오의약품이다.

대웅제약은 올해 3분기 터키와 칠레에서 나보타를 출시할 계획이다. 터키 판매는 현지 파트너인 셀텍(SELTEK)사가, 칠레 판매는 토레갈(Torregal)사가 각각 맡는다.

박성수 대웅제약 나보타 사업본부장은 “터키와 칠레는 미용성형 시장이 급격히 성장하는 국가”라며 “이번 허가를 통해 글로벌 브랜드로서 나보타의 입지를 더욱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4-30 09:36:05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