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현행 거리두기 단계·5인 이상 모임금지 3주 연장 - 홍남기 총리대행 "특별방역주간도 1주일 더"
  • 기사등록 2021-04-30 09:53:24
기사수정
홍남기 국무총리 직무대행이 3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해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와 5인 이상 모임금지 조치가 3주간 더 연장된다. 

홍남기 국무총리 직무대행은 3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전날 기준 확진자가 661명이 나오는 등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는 상황”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홍 총리대행은 아울러 “5월에는 이동과 만남이 많은 어린이날과 어버이날, 부처님오신날 등이 있어 감염 확산 위험이 높아질 수 있다”며 “지난 1주일 동안 시행했던 특별방역주간을 한 주 더 연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또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해 적극적인 선제 검사, 주요 사업장에 대한 방역조치 중점 관리·감독, 일상생활에서의 접촉 축소 등 3가지 방역 활동에 중점을 두기로 했다.

동시에 지역별 상황을 고려해 지자체별로 사회적 거리두기를 탄력 적용하기로 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4-30 09:53:2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