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SK텔레콤, 가돌릭중앙의료원과 의료 AI 솔루션 만든다 - CMC의 의료 정보+SKT의 AI 역량 결합 - 의료진 업무 부담·환자 대기 시간 줄어
  • 기사등록 2021-04-30 14:54:12
기사수정
SK텔레콤과 가톨릭중앙의료원은 30일 인공지능(AI)을 활용한 의료 영상 진단 보조 솔루션을 개발하기로 협약을 체결했다. 김윤 SK텔레콤 CTO(오른쪽)와 김대진 가톨릭중앙의료원 정보융합진흥원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SK텔레콤)

SK텔레콤은 지난 29일 가톨릭대학교 가톨릭중앙의료원(CMC)과 인공지능(AI)을 활용한 의료 영상 진단 보조 솔루션을 개발하기로 협약을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CMC는 양질의 의료 데이터를 제공하고 이를 분석할 수 있는 전문 의료인력을 지원하며 SK텔레콤은 메타러너(Meta Learner) 등 AI 역량을 기반으로 의료 빅데이터를 분석, 학습해 AI 영상 진단 보조 솔루션을 개발한다.

메타러너는 분야별로 최적화된 AI 솔루션을 개발할 수 있는 AI 자동화플랫폼으로 수많은 의료 영상을 라벨링하고 학습하는 시간을 대폭 줄여준다.

SK텔레콤은 메타러너를 활용해 스마트팩토리의 제품 사진을 분석해 불량 여부를 판단하는 ‘머신 비전’, CCTV 영상을 분석해 비정상적인 상황을 알려주는 '영상 보안 서비스' 등 다양한 영역에서 비전(Vision) AI 솔루션을 개발, 확대해 왔다.

CMC는 국내 최대 규모의 단일 의료정보시스템을 사용하는 병원으로 통합의료정보시스템에 기반해 1500만여 명의 의료 정보를 구축, 운영하고 있다.

개발된 의료 영상 진단 보조 솔루션은 CMC 산하 병원 현장에서 의료 전문가의 관리 아래 검증돼 완성도를 향상시킬 예정이며 이를 공동으로 사업화하는 방안도 추진할 예정이다.

병원 의료진이 이 솔루션을 활용하면 질병 상태를 더욱 빠르고 정확하게 진단해 의료진의 업무 부담을 줄일 수 있고 환자들은 대기 시간이 줄어들 뿐 아니라 더욱 빠른 치료를 받을 수 있을 것으로 양 기관은 기대한다.

양 기관은 CMC 산하 병원 내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SK텔레콤의 Vision AI 솔루션을 개발, 실증할 예정이다. 실시간 안전 대응이 중요한 정신병동 환자와 발달장애 환자들 가운데 사전에 보호자의 동의를 받아 AI CCTV를 활용한 돌발상황 대응 솔루션을 적용해 환자의 안전도 확보한다.

양 기관은 이번 협력을 계기로 의료 분야에 AI 적용을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AI 반도체 등 하드웨어뿐 아니라 AI 자동화 플랫폼, 데이터베이스 관리, 의료 애플리케이션까지 통합 제공하는 '의료 Full-Stack 솔루션' 개발도 추진할 계획이다.

김윤 SK텔레콤 최고기술책임자(CTO) "의료 분야에서도 인공지능 기술 도입 경쟁이 본격화되고 있다"며 "AI 반도체, AI 자동화 플랫폼, 5G MEC, 클라우드, 양자암호통신 등 SK텔레콤이 축적해온 AI와 ICT 기술을 바탕으로 가톨릭중앙의료원 전문 의료진과 함께 AI 헬스케어의 새 지평을 열어나가겠다"고 밝혔다.

김대진 CMC 정보융합진흥원장은 "SK텔레콤과 함께하는 이번 협약이 AI 헬스케어 산업을 주도할 수 잇는 좋은 기회"라며 "임상 데이터 웨어하우스(CDW)를 비롯한 국내 최대 규모의 CMC 의료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환자치료 증진을 위해 SK텔레콤과 긴밀히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4-30 14:54:1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