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1분기 생필품값 평균 2.2% 올라…달걀은 53% 뛰어 - 물가감시센터, 38개 품목 조사…두부 17%, 식용유·즉석밥 7% 상승
  • 기사등록 2021-04-30 17:08:50
기사수정
지난해 4분기 대비 가격 상승률 상위 5개 (사진=물가감시센터)

올해 1분기 생활필수품 가격이 평균 2% 이상 오르고, 특히 달걀은 50% 넘게 뛴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 물가감시센터는 지난 1분기 생활필수품 38개 품목의 가격이 전년 동기 대비 평균 2.2% 상승했다고 30일 밝혔다.

이 가운데 21개 품목의 가격이 올랐고, 평균 상승률은 5.4%였다.

가격 상승률이 가장 높은 품목은 달걀(53.0%)이었고, 이어 두부(17.4%), 식용유(7.4%), 즉석밥(7.1%), 햄(5.5%) 등의 순이었다. 이들 5개 품목의 평균 상승률은 18.1%였다.

반면 가격이 가장 많이 내려간 5개 품목은 아이스크림(-5.8%), 쌈장(-4.3%), 맛김(-4.0%), 고추장(-3.6%), 참치(-2.3%)로, 평균 하락률은 4%였다.

개별 제품 76개 중에서는 38개가 비싸졌다.

일반란(30개) 가격이 53% 올라 상승률이 가장 높았고, 그다음으로 풀무원의 '국산콩 부침용 두부'(17.4%), 사조해표의 '식용유 콩기름'(14.5%) 등이었다.

지난 2월 즉석밥 업체들이 가격을 인상하면서 오뚜기의 '맛있는 오뚜기밥'과 '햇반'의 가격이 각각 7.1%, 6.9% 올랐다.

지난해 4분기와 가격 비교가 가능한 36개 품목을 살펴보면 19개 품목의 가격이 평균 4.1% 올랐다.

달걀(50.6%)의 가격 상승률이 가장 높았고, 두부(15.3%), 분유(7.3%), 오렌지주스(6.0%), 샴푸(5.6%) 등이 뒤를 이었다.

반면 맛김(-3.8%), 쌈장(-2.5%), 아이스크림(-2.2%), 콜라(-2.2%), 참기름(-1.8%) 등은 가격이 내렸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4-30 17:08:5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