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하림산업 "양재 물류단지, 배송 쓰레기 없는 물류시스템 만들 것" - 도시첨단물류단지 조성사업 6대 비전 발표 - 서울시 네거티브 프레임에 "이해할 수 없어"
  • 기사등록 2021-04-30 17:13:34
기사수정
하림산업이 제시한 ‘포장재 없는 도시첨단 친환경 물류 프로세스’ (사진=하림산업)

하림은 30일 서울시 서초구 양재동 옛 한국트럭터미널에 도시첨단물류단지 조성사업을 추진하며 ▲배송 쓰레기 발생의 근본적인 차단 ▲음식물 쓰레기 100% 재활용 ▲ 청정에너지 운송 ▲택배 종사자의 안전하고 쾌적한 일터 ▲첨단 융복합산업의 인큐베이터 ▲농촌과 도시, 중소기업의 상생발전 가교 등의 조성사업 6대 비전 구상을 밝혔다.

이날 하림산업은 서울시의회 도시계획관리위원회가 주최한 '도시첨단물류단지의 협력적 개발을 위한 토론회'에서 비대면 경제시대에 필수적인 도시 인프라 조성을 통해 물류유통의 패러다임을 바꾸고 신산업 육성의 동력을 제공해 서울시의 도시 경쟁력을 한 단계 끌어올리는 데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김기만 하림산업 대표는 "과거 복합유통단지 사업이 추지됐떤 부지여서 마치 유사한 도시개발사업이 다시 추진되는 것으로 오해하는 경우가 있다"며 "하지만 양재 도시첨단물류단지 개발사업은 2016년 물류시설법이 시행되면서 처음 도입돼 기존 사례가 없는 공공성 물류유통 인프라 조성사업으로 일반 도시개발사업과는 본질이 다르다"고 강조했다.

김 대표는 "서울시 도시계획부서에서도 해당 부지에는 이미 400%라는 용적률 기준이 있다거나 개발 규모에 비해 공공기여가 부족하다는 등의 주장을 한 바 있는데 이 역시 도시첨단물류단지 조성사업이 기존 국토계획법의 틀 안에서 이뤄져야 한다는 잘못된 고정관념 때문일 것"이라며 "지구단위계획 변경 등 복잡한 도시계획 절차들을 일괄 심의 의제처리하고 용적률이나 공공기여에서도 법령으로 정한 인센티브를 제공히 개발을 유도하는 물류시설법의 취지와 관련 규정들을 부정하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이어 그는 "법령으로 정한 인센티브에 대해 서울시 도시계획 부서에서는 '특혜 논란이 있을 것'이라고 예단하거나 심지어 용적률에 지하부를 포함하는 수치를 내세워 과밀개발이라는 나쁜 프레임을 씌운다"며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처사"라고 주장했다.

특히 토론과정에서 심재욱 서울시 시설계획과장이 도시첨단물류단지 개발사업을 현대자동차의 GBC 사업과 비교하며 공공 기여율이 상대적으로 낮다고 지적한 것에 대해 하림산업은 "제3종일반주거지역었던 GBC 부지에 대해 일반상업지역으로 3단계 상향 조정해 준 사실은 숨기고 공공 기여율만 수평 비교하는 것은 사실 왜곡이자 형평성이나 특혜시비를 조장하련느 저의가 아니냐"며 반발했다.

하림산업은 토론을 통해 양재 도시첨단물류단지를 배송 포장, 다중배송 등 복잡한 물류체계의 패러다임을 전환해 배송 쓰레기와 소비자 비용을 제거하고 쓰레기 및 대기오염 증가에 따른 공공분야의 환경비용을 획기적으로 줄이는 세계 최초의 신개념 물류유통 인프라로 조성하겠다는 구상을 상세히 설명했다.

또한 물류단지 내에서 발생하는 모든 쓰레기는 지하부에 설치 운용될 자원재생센터에서 자체 자원화한다고 밝혀 도시 쓰레기 처리의 새로운 모델을 제시했다. 특히 음식 쓰레기는 신선한 상태에서 즉시 수집 건조 분쇄돼 사료 원료로 100% 자원화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하림산업은 "도시첨단물류단지의 필요성, 지정 및 개발절차에 대해서는 정부부처, 서울시 담당부서를 비롯한 관계부서의 의견은 거의 같다"며 "서울시민은 물론 서울시의 도시 경쟁력을 높여주는 사회 인프라인 만큼 공공적 가치가 크고 사업 자체가 공공기여의 성격을 가진 만큼 법령과 절차에 따라 시급히 추진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4-30 17:13:3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