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미래에셋자산운용 CI. (이미지=미래에셋자산운용)

미래에셋자산운용은 지난달 30일 연기금투자풀 주간운용사 업무를 개시했다고 3일 밝혔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은 올해 1월 19일 연기금투자풀 경쟁 입찰에서 새로운 주간운용사로 선정된 바 있다. 계약기간은 오는 2025년 12월 31일까지다.  

미래에셋운용은 전담 주간운용사 중 최대인 32명을 배치해 투자풀 참여 기금들에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전했다.  

연기금투자풀은 정부 부처 산하 기금과 공공기관 등의 자금을 모아 통합운용하는 제도로, 2001년 도입된 후 올해로 20년을 맞이했다. 

서유석 미래에셋자산운용 대표는 “연기금투자풀 주간운용사로서 안정성과 수익성, 공공성 제고를 최우선 가치로 삼아 기금과 공공기관 등 투자풀 참여기관의 여유자금 운용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5-03 10:27:1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