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돈 있어도 당첨돼야 산다”…패션업계 '래플' 마케팅 인기 - 한정판 운동화에 35만명 몰리기도…소비자 유입·인지도 강화 효과
  • 기사등록 2021-05-03 11:26:27
기사수정
무신사 '에어 조던 1 하이 OG 디올 리미티드 에디션' 래플 상품 (사진=무신사 홈페이지 캡쳐)

직장인 임모(30) 씨는 최근 한정 수량으로 출시된 운동화를 사기 위해 여러 패션 플랫폼의 '래플' 이벤트에 응모했다.

래플은 응모자 가운데 무작위 추첨을 통해 당첨된 사람에게만 구매 자격을 주는 판매 방식이다.

임씨는 "당장 돈을 낼 준비가 됐는데도 당첨된 적이 없어서 아직 신발을 사지 못했다"면서 "당첨될 때까지 계속 응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3일 패션업계에 따르면 나이키, 아디다스 등 해외 패션 브랜드를 통해 국내에 알려진 래플은 최근 다양한 패션 플랫폼에 도입되며 인기 마케팅 방법으로 자리 잡았다.

특히 온라인 패션 플랫폼인 무신사가 2019년 하반기 래플을 시작해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있다.

무신사의 래플 가운데 가장 참여자가 많았던 사례는 지난해 10월에 열린 고가 브랜드 디올과 나이키의 협업 상품인 '에어 조던 1 하이 OG 디올 리미티드 에디션' 래플로, 총 35만 명이 참여했다.

이어 12월에 진행한 아디다스의 '이지부스트 350 V2' 래플에도 28만여 명이 응모했다.

올해 들어서도 지난 3월 패션 브랜드 앤더슨벨과 아식스의 협업 운동화인 '젤 1090' 래플이 2시간 만에 참여자 5만 명을 돌파하며 총 참여자가 약 7만 명을 기록했다.

지난달에는 패션 브랜드 폴햄과 보드게임 브랜드 부루마블의 협업 상품 출시를 기념해 순금 3돈으로 제작한 황금 열쇠 및 상자 래플에는 5만 명이 몰렸다.

무신사 관계자는 "래플은 명품과 한정판, 협업 상품 등 희소성 있는 제품을 살 공정한 기회를 제공하고 쇼핑의 즐거움을 높이는 효과가 있다"고 말했다.

이랜드월드가 운영하는 스포츠 브랜드 뉴발란스는 지난달 운동화 '327 랩' 회색 상품을 래플로 선보였는데 8만 명이 응모했다. 지난해 '스티브 잡스 운동화'로 유명한 대표 모델 '클래식 993'을 재출시하며 진행한 래플에는 13만 명이 참여했다.

신세계면세점·솔드아웃 래플 이벤트 (사진=신세계면세점)

신세계면세점도 지난달 26일 패션브랜드 오프화이트의 한정판 스니커즈를 래플로 선보이는 등 다양한 업체에서 래플을 시도하고 있다.

래플은 무작위 추첨인 만큼 소비자들에게 게임 참여와 비슷한 재미를 제공하고, '특별한 상품'이라 인상을 줘 제품에 대한 기대감을 높인다는 점이 인기 요인으로 꼽힌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에서 화제 몰이를 하면 신규 소비자를 끌어올 뿐만 아니라 기존 소비자의 충성도와 브랜드 인지도를 강화하는 데도 도움이 된다.

패션업계의 한 관계자는 “패션 플랫폼의 주 이용층인 MZ세대(밀레니얼 세대+Z세대)는 희소성 있는 제품을 통해 자신의 독특한 취향을 드러내는 것을 선호하기 때문에 래플에 대한 관심이 높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브랜드 입장에서는 래플로 화제성을 강화해 상품 가치를 부각하는 효과를 누릴 수 있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5-03 11:26:2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