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에어서울은 가정의 달을 맞아 5월 한 달간 경찰청과 협력해 '실종 아동 찾기' 캠페인을 펼친다고 3일 밝혔다. 가족 탑승객이 에어서울 기내 모니터를 통해 실종아동 정보를 확인하고 있다. (사진=에어서울)

에어서울은 가정의 달을 맞아 5월 한 달간 경찰청과 협력해 '실종 아동 찾기' 캠페인을 펼친다고 3일 밝혔다.

에어서울은 경찰청으로부터 장기 실종 아동의 정보를 받아 이날부터 31일까지 항공기 내 모니터에 실종 아동 얼굴과 이름 등을 노출한다.

승객들은 비행시간 동안 좌석마다 배치된 개별 모니터를 통해 장기 실종 아동 약 40명의 실종 당시 모습과 경찰청의 '나이변환 몽타주' 기술로 재현한 현재 추정 모습, 실종 장소 등의 정보가 담긴 영상을 볼 수 있다.

또 에어서울은 경찰청의 '안전Dream' 앱으로 연결되는 QR코드를 기내 모니터에 노출해 실종 아동 예방 캠페인도 함께 진행한다.

안전Dream 앱을 통해 '지문 등 사전등록'을 진행하면 아이가 실종될 경우 빨리 찻도록 도움을 받을 수 있다.

에어서울 관계자는 "에어서울이 보유한 기재 강점을 살려 에어서울만의 방식으로 뜻깊은 캠페인을 펼치게 됐다"며 "많은 승객이 보시고 실종 아동 찾기와 실종 예방에 대한 사회적 관심을 환기시킬 수 있는 기회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5-03 14:14:1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