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文 대통령, 신임 검찰총장에 김오수 전 법무차관 지명 - 현 정부 역점 과제인 검찰개혁에 대한 이해도 높다는 평가받아
  • 기사등록 2021-05-03 17:01:31
기사수정
김오수 신임 검찰총장 후보자.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3일 신임 검찰총장에 김오수 전 법무부 차관을 지명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 3월 3일 사퇴한 지 60일 만이다.

앞서 지난달 29일 검찰총장 후보추원위원회는 검찰총장 후보로 김오수 후보자와 함께 구본선 광주고검장, 배성범 법무연수원장, 조남관 대검찰청 차장검사를 선정했다.

박범계 법무부 장관은 이날 4명의 후보 중 김 후보자를 검찰총장으로 제청했고 문 대통령은 이를 받아들였다.

전남 영광 출신인 김 후보자는 이번 검찰총장 후보군 4명 가운데 문재인 정부의 신뢰가 가장 높다는 평가를 받는다.

2018년 박상기 전 법무부 장관 시절부터 지난해 초 추미애 전 장관 때까지 차관을 지냈다. 이 때문에 문재인 정부의 역점 과제인 검찰개혁에 대한 이해도가 높다는 평가다.

김 후보자는 현 정부에서 금융감독원장·공정거래위원장·국민권익위원장 등 주요 보직 후보군에도 이름을 올린 바 있다.

반면 검찰 내 신망이 두텁지 못하다는 평가도 있다. 차관 재직 시 법무부와 대검 사이의 갈등을 제대로 중재하지 못하고 정부 편에 섰다는 지적도 받고 있다.

김 후보자는 사법시험 30회(사법연수원 20기) 합격 이후 인천지검 검사, 인천지검 특수부장, 대검 범죄정보1담당관,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장, 부산지검 1차장검사, 서울고검 형사부장, 대검 과학수사부장, 서울북부지검장, 법무연수원장, 법무무 차관 등을 역임했다.

한편 김 후보자는 "어렵고 힘든 시기에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며 "겸허한 마음으로 인사청문회를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5-03 17:01:3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