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사진=연합뉴스)

프로농구 안양 KGC인삼공사가 전주 KCC와 챔피언결정전 첫판에서 19점 차로 승리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인삼공사는 3일 전주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 1차전에서 KCC에 98-79로 이겼다.

정규리그에서 3위를 하고서 부산 kt와 6강 플레이오프(PO), 울산 현대모비스와 4강 PO에서 모두 전승하며 챔프전에 오른 인삼공사는 정규리그 1위 팀 KCC를 상대로도 연승 행진을 이어갔다.

NBA 출신의 제러드 설린저가 18점을 넣고 리바운드 14개를 잡아내는 더블더블 활약을 펼쳐 인삼공사를 승리로 이끌었다. 
설린저는 어시스트도 7개를 곁들였다. 3점 2개를 포함해 16점을 넣은 이재도와 승부처에 터뜨린 알토란같은 3점 3개로 9점을 올린 문성곤도 빛났다.

인삼공사는 전반전 3점 3개를 포함해 11점을 넣은 전성현과 내곽에서 12점을 책임진 오세근을 앞세워 44-36으로 앞서나갔다.
설린저는 전반전 라건아의 수비에 막혀 4득점에 그쳤으나 리바운드 9개를 잡아내며 제 몫을 했다.

KCC는 전반전 라건아가 14점을 넣고 부상을 이겨낸 송교창이 8점을 쏘며 추격했으나 3쿼터 들어 격차가 더 벌어졌다.

쿼터 시작과 함께 문성곤이 3점을 꽂은 데 이어 설린저가 라건아를 앞에 두고 점프슛을 넣어 인삼공사가 49-38, 11점 차까지 달아났다.

쿼터 중반에는 오세근이 2차례 연속으로 라건아의 슛을 블록해내며 홈 관중의 응원막대 소리를 잠시 멎게 했다.

쿼터 종료 3분여를 남기고는 설린저의 3점과 오세근의 점프슛이 연속으로 림을 갈라 격차는 65-44, 20점 차 이상으로 벌어졌다.

3쿼터에만 36점을 연사한 인삼공사의 화력은 4쿼터에도 식지 않았다. 쿼터 중반부터 설린저가 벤치로 빠져 휴식을 취한 가운데 전창진 KCC 감독은 라건아 대신 애런 헤인즈를 투입해 변화를 모색했으나 흐름은 바뀌지 않았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5-04 09:39:49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