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11번가, 당일배송 서비스 ‘오늘 주문 오늘 도착’ 도입 - 디지털, 생필품 등 정오까지 주문 시 주문 당일 배송완료
  • 기사등록 2021-06-01 09:12:53
기사수정
(사진=11번가)

11번가는 매일 자정부터 정오까지 주문한 상품을 주문 당일 바로 받아볼 수 있는 ‘오늘주문 오늘도착’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1일 밝혔다. 

지난 25일 서비스 오픈 이후 일주일간의 안정화 기간을 거쳐 6월부터 본격적인 서비스에 나선다.

오늘주문 오늘도착의 상품은 11번가 파주 물류센터에 입고된 판매자 위탁 상품과 일부 11번가 직매입 상품들 중에 고객이 빠른 배송을 원하는 상품 위주로 선별했다. 주로 디지털 제품(게임기, 노트북, 휴대폰, 태블릿, 음향기기 등)과 생필품, 가공식품 등을 판매 중이며, 당일 배송이 가능한 전체 130여 개 상품 후보군에서 매일 2~4개씩 엄선된 상품을 한정수량, 할인된 가격에 제공한다.

배송가능 지역은 서울시 전역과 고양, 남양주, 구리, 광명, 성남, 수원, 용인시 일부지역이다. 배송 가능지역 내 주문은 주문 당일 도착하고, 가능지역 외 주문은 당일 발송돼 다음날 받을 수 있다. 11번가는 당일 배송을 위해 종합물류기업 SLX택배와 손잡았다. SLX택배는 수도권 지역에서 새벽배송부터 당일배송까지 빠른 물류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11번가에서 주문 당일 발송하는 상품을 모아 놓은 ‘오늘발송’ 탭에서 ‘오늘주문 오늘도착’ 상품을 확인할 수 있다. 매일 새로운 상품이 자정부터 정오까지 12시간 동안 노출된다.

이진우 11번가 영업기획담당은 “오늘 주문한 상품이 오늘 도착하는 빠른 쇼핑 경험을 11번가의 더 많은 상품과 카테고리로 확대해 갈 계획”이라며 “당일배송을 포함해 새벽배송과 익일배송까지 11번가에서 고객이 빠르게 상품을 받아볼 수 있는 다양한 형태의 배송 서비스가 차별적인 경쟁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6-01 09:12:5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